기사 메일전송
요로결석 경험한 응답자 10명 중 1명 이상 “증상이 있어도 병의원 방문안해” - 대한비뇨의학회 설문조사 결과
  • 기사등록 2023-01-30 23:20:50
기사수정

요로결석을 앓고 있거나 앓았던 적이 있다고 응답한 설문 참여자 10명 중 1명 이상(10.7%)은 증상이 있어도 병의원에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비뇨의학회(회장 홍준혁)가 국내 20-60대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요로결석 관련 인식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설문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15%(75명)가 “요로결석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그런데 이 응답자 중 10.7%(8명)는 증상이 있음에도 병의원을 전혀 방문한 적이 없었다. 


또 병의원을 찾은 응답자(67명) 중 비뇨의학과를 방문한 비율은 67.2%였다.

요로결석 치료를 위해 병의원을 찾은 응답자(67명) 중 55.2%는 체외충격파 쇄석술로 치료를 받았고,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하면서 필요에 따라 처방약을 복용하고 결석이 자연배출 될 때까지 기다리는 대기요법도 50.7%로 나타났다. 


요관 내시경을 사용해 결석을 직접적으로 제거하는 내시경 수술도 10.4%였다. (중복응답기준)


대한비뇨의학회 박현준(부산대병원 교수)홍보이사는 “요로결석은 방치하면 신부전, 패혈증 등의 심각한 합병증으로 이어지고, 재발이 빈번한 질환이다”며, “현재 사용되는 체외충격파 쇄석술 이외에도, 가느다란 내시경을 요관으로 삽입해 결석을 직접 꺼내는 내시경 시술 등 다양한 치료법이 이용 가능하므로 옆구리 통증 등 요로결석 증상이 느껴지면 반드시 비뇨의학과를 방문해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 조사에서 요로결석은 담석증의 발생과 상관관계가 없음에도 전체 응답자 중 76.2%는 담석증이 요로결석과 연관이 있다고 잘못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C는 수산칼슘석을 증가시켜 오히려 요로결석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지만 응답자의 56.8%는 비타민 C가 요로결석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었다.


또 요로결석이 7~9월의 여름철에 빈번히 발생하는 질환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는 응답자는 41%였다. 


요로결석은 보통 30~50대 인구에서 자주 발생했는데, 응답자의 45.8%는 요로결석을 노인성 질환으로 오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요로결석의 주요 증상으로는 고열발생, 혈뇨증상, 배뇨통증, 구토증상, 옆구리 통증 등이 있으며, 통증이 심해서 응급실에 가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요로결석의 위험인자로는 가족력, 수분섭취 부족, 통풍, 병실에 오랫동안 누워있는 경우, 반복적인 요로감염, 부갑상선 질환 등의 칼슘대사 이상, 비만 등이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5378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근거기반의학회, 본격 창립…발기인대회 및 창립총회 개최
  •  기사 이미지 한국녹내장학회, 2024년 ‘세계녹내장주간’ 캠페인 진행…학회 창립 40주년 국제포럼 예정
  •  기사 이미지 대한외과의사회 이세라 회장 “의사정원 증원 찬성”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