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대상성 간경변증 환자 산정 특례 적용…간질환에 의한 응고인자 결핍 환자(D68.4) - 간 이식외 완치 불가, 5대암보다 사망 위험도 높아
  • 기사등록 2024-02-03 09:31:58
기사수정

대한간학회 오랜 숙원 중 하나인 비대상성 간경변증 환자에 대한 산정특례가 적용된다. 


비대상성 간경변증 환자란 간경변증 환자에서 복수, 정맥류 출혈, 간성뇌증 및 황달과 같은 합병증을 보이는 환자를 말하며, 비대상성 간경변증 환자는 5대암보다 사망 위험도가 높다. 


통계청 자료를 인용한 한국인 간질환백서에 따르면 2019년 전체 사망자 중 간경변증 환자의 비율(2.1%)은 전체 8위에 해당된다. 


그동안 간경변증은 환자의 중등도에 따라 합병증의 발생과 의료 비용 부담의 정도가 매우 광범위하여 비대성성 간경변증 환자의 산정특례 적용에 있어 대상환자 선정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일부 비대상성 간경변증 환자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 (건보공단), 대한간학회 및 보건복지부는 산정특례 등록을 위한 적절한 기준을 마련, 2024년 1월 ‘간질환에 의한 응고인자 결핍 환자 (D68.4)’라는 산정 특례 등록 기준을 현 상황에 맞게 개정했다.


‘간질환에 의한 응고인자 결핍 환자(D68.4)’의 산정특례 등록기준

기존의 산정특례 기준 중 ‘간질환에 의한 응고인자 결핍’은 혈우병과는 다른 질환인데 혈우병의 하위질환으로 분류되어 있어 간경변증 환자가 그 혜택을 받을 수가 없었다.


그 기준도 명확하지 않아 비대상성 간경변증과 같은 중증 간질환 환자가 등록되기 어려웠다. 


이에 건보공단의 면밀한 검토 작업과 대한간학회 의료정책위원회 전문가 자문 등을 토대로 이를 별개의 상병 (D68.4)으로 변경할 수 있게 됐다. 


산정특례 등록기준도 구체적인 응고인자 결핍기준과 임상적 출혈의 기준을 명확히 하여 해당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평가이다.


대한간학회 의료정책위원회 장재영(순천향의대 교수)15대 이사는 “해당 사업을 진행하여 비대상성 간경변증 환자 중의 일부이겠지만, 이 혜택을 받게 되는 환자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며 해당 환자들에게 의료비 부담 완화라는 희소식을 전할 수 있다는 기쁨과 건보공단과 복지부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라며, “추후에도 간질환 환자들을 위해 복지부, 건보공단과 간학회가 서로 긴밀한 협조를 통해 환자들이 간질환 치료 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5951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근거기반의학회, 본격 창립…발기인대회 및 창립총회 개최
  •  기사 이미지 한국녹내장학회, 2024년 ‘세계녹내장주간’ 캠페인 진행…학회 창립 40주년 국제포럼 예정
  •  기사 이미지 대한외과의사회 이세라 회장 “의사정원 증원 찬성”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