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비뇨의학회 ‘전립선비대증에 대한 오해와 진실’…잘못 알려진 정보 설명 등 - 전립선비대증 환자 52%, 증상 있어도 병의원 방문안해
  • 기사등록 2023-04-04 16:48:27
기사수정

대한비뇨의학회(회장 홍준혁)가 ‘전립선비대증에 대한 오해와 진실’ 동영상을 제작, 학회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이번 동영상에는 중앙보훈병원 비뇨의학과 류재현 과장이 참여해 전립선비대증의 진단, 증상, 유병률, 치료법 등에 설명하고, 전립선비대증과 관련해 평소 환자들이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해 답변을 제공한다.   


◆전립선비대증 환자 절반 이상 병원 미방문 

그러나 학회가 최근 국내 50-70대 남성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립선비대증 인식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립선비대증 환자의 절반 이상인 52%는 병의원에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된 이유는 “나이가 들면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증상이라 굳이 병원에 갈 필요가 없을 것 같아서”(66.9%), “적당히 참을 만해서” (44.7%) 등이었다. (중복 응답 기준)


류재현 과장은 “전립선비대증은 중장년 남성들을 괴롭히는 만성 비뇨계 질환이다.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요로감염, 방광결석을 비롯해 방광에 소변이 가득 차서 요의가 있음에도 소변을 볼 수 없는 상태인 ‘급성 요폐’가 나타날 수 있다”며, “급성 요폐가 빨리 해결되지 않는 경우 요로계 파열이 발생할 수 있어 이런 상황에서는 반드시 응급실에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전립선비대증을 치료하지 않아 만성화되면 2차적으로 방광이 망가지는데, 이 경우에는 비대해진 전립선을 수술한 후에도 배뇨장애가 지속될 수 있으므로 너무 늦지 않게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립선비대증 치료

전립선비대증의 치료는 크게 대기요법, 약물치료, 수술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전립선비대증의 1차 치료법은 약물치료로, 현재 주로 처방되는 치료제에는 수일 내 증상 개선을 보이기 시작하는 약도 있고, 수개월에 걸쳐 커진 전립선을 작게 만드는 약도 있다. 


수술을 받는 경우 약물치료를 중단해볼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전립선이 조금씩 다시 커지고 일부 증상은 수술 후에도 남아있기 때문에 약물치료를 통한 지속적인 관리가 필수적이다.

대한비뇨의학회 박현준(부산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홍보이사는 “전립선비대증은 환자마다 증상과 원인에 상당한 차이가 있고, 연령이나 건강상태, 치료 선호도에 따라 접근을 달리 해야 하는 ‘환자 맞춤형 치료’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따라서 배뇨 시 불편함이 발생한다면 비뇨의학과 전문의를 찾아가 정확한 진단을 받고 그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영상에서는 전립선비대증이 평소에 궁금해하거나 잘못 알고 있는 내용들에 대해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종종 전립선비대증이 심해지면 전립선 암으로 발전하거나, 전립선비대증이 발기부전으로 이어진다고 생각하는데, 전립선이 커지는 비대증은 암으로 진행하지 않고 전립선암과 발생하는 부위도 서로 다르다. 


또한 발기부전은 중년 이후의 남성에게 나타나므로 상관관계가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전립선비대증 자체가 발기부전을 유발하지는 않는다. 


종종 전립선비대증을 완치가 가능한 질환으로 생각하는데 전립선비대증은 완치되는 질환이 아니라 계속 증상이 재발하는 만성 재발성 질환으로 지속적인 배뇨 상태 관리가 필요하다.


전립선비대증은 50대에 들어서면서부터 발생이 급증한다. 


일반적으로 50대 이상 남성의 50%, 60대 이상 남성의 60%, 70대 이상 남성의 70%, 80대 이상 남성의 80%가 전립선비대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5485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근거기반의학회, 본격 창립…발기인대회 및 창립총회 개최
  •  기사 이미지 한국녹내장학회, 2024년 ‘세계녹내장주간’ 캠페인 진행…학회 창립 40주년 국제포럼 예정
  •  기사 이미지 대한외과의사회 이세라 회장 “의사정원 증원 찬성”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