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건소, 보건지소 한시적 비대면진료 허용 추진…‘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지침 개정 - 2025년 1~2월 교수 채용 지원, 수업 거부 등 확인
  • 기사등록 2024-04-03 19:18:46
기사수정

정부가 246개소 보건소와 1,341개소 보건지소의 비대면진료를 허용한다. 다만, 의사가 근무하지 않는 보건진료소는 제외된다. 


이와 관련해 보건복지부는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지침을 개정해 4월 3일 지자체에 안내할 예정이다.  


◆의학적 안전하다고 판단시 모든 환자 대상 비대면진료 가능

보건소와 보건지소는 4월 3일부터 별도 공고일까지 의학적으로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모든 환자 대상으로 비대면진료가 가능하다.


이번 조치에 따라 비상진료체계 인력지원으로 보건기관 진료에 어려움이 있는 지자체 의료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월 23일부터 비상진료대책의 일환으로 모든 종별 의료기관의 비대면진료를 허용하고 있지만 보건소와 보건지소는 제외되어 있었다. 


공중보건의사 파견 개시 이후 전라남도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한 보건소, 보건지소의 비대면진료 허용을 건의한 바 있다.


한편 중앙·광주·대구보훈병원은 진료협력병원, 부산보훈병원은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국립대병원 전임교수 증원 추진방향

정부는 지난 2월 27일 2027년까지 3년 간 9개 거점 국립대 의대 전임교수를 1,000명까지 증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4월 8일까지 각 대학에서 제출한 수요를 바탕으로 ▲대학별 학생 증원 규모, ▲대학 소재 지역의 필수의료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년도 대학별 증원규모를 검토하고 2025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수개월 소요되는 교수 채용에 차질이 없도록 대학별 증원 규모를 가배정해 각 대학이 2025년 1~2월까지 채용을 차질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7개 대학, 수업 거부 확인

교육부가 4월 2일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확인한 결과, ‘동맹휴학’은 허가된 바 없었다. 수업 거부가 확인된 곳은 7개 대학이다. 


교육부는 대학에 학사운영 정상화를 요청하고, 집단행동인 ‘동맹휴학’에 대한 허가가 발생하지 않도록 거듭 당부했다.


이상민 제2차장은 “의료개혁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과제인 만큼, 이를 실질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정부의 재정투자 의지도 확고하다.”라며, “정부는 의료계에 구체적인 재정 투입방안을 함께 논의할 것을 제안한 바 있으며, 의료현장의 조속한 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의료계와 대화하겠다.”라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6032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5월 제약사 이모저모]한국오가논, 셀트리온, 에스바이오메딕스, 앱티스, 한국다케다제약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4~5월 제약사 이모저모]동아, 셀트리온, 엔케이맥스,,한국베링거인겔하임, 한국오가논, 한올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5월 제약사 이모저모]신풍제약, 셀트리온, 제일헬스사이언스, 한독 등 소식
분당서울대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대전선병원
서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