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6.0
    원주 맑음

자외선지수 ‘매우 높음’, 한여름 일광 화상·일사병 예방법은?

무더운 시간 외출 자제, 하루 세 번 이상 자외선 차단제는 필수

김지원기자 입력 2017-08-16 00:49:12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주걱턱·무턱 교정하는 양악수술 전 고려사항[다음기사보기]서울대병원 ‘서울시 네트워크 시민대학 프로그램’ 운영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때 이른 무더위가 기승이다. 6월 초 서울은 벌써 최고기온 30도에 육박하고, 자외선 지수도 10을 넘어 연일 ‘매우 높음’을 기록 중이다.

강한 햇볕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일사병, 열사병, 햇볕으로 인한 화상 환자도 생겨났다. 자외선으로부터 우리 몸을 지키는 간단한 예방법을 알아보고 건강한 여름을 대비하자.

◆자외선 지수 ‘매우 높음’ 일광화상 주의
야외활동 후 노출 부위가 따갑고 화끈거려서 잠을 못 잔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강동경희대 유박린 교수는 “이를 일광화상이라 부르는데 자외선 B에 의해 발생하고 물집이 생길 수 있다”라며, “무엇보다 일광욕 후에는 뜨겁게 익은 피부를 차가운 물속에 담가 열을 식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피부가 벗겨지기 시작하면 억지로 벗겨내지 말고 보습로션을 자주 말라 피부 건조를 막는 것이 좋고 충분한 수분 공급을 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최소 7~8잔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또한 가정에서 많이 하는 오이마사지는 수렴작용과 보습작용이 있으므로 도움이 된다.

◆남녀노소 모두 자외선 차단제는 필수!
뜨거운 햇볕아래에 오래 있지 않도록 주의하고 자외선 차단제는 꼭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외부 활동 전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르고 물놀이 후에는 다시 덧발라 주는 것이 좋다. 적어도 하루 두 세 번은 사용해야 자외선 차단 효과를 볼 수 있다.

자외선 차단지수(SPF)는 15이상인 것을 사용하고 자외선 화상 경험이 있는 사람은 차단지수 30이상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피부 자체가 예민한 경우에는 알레르기 반응이 생길 수도 있으니 본인 피부 타입에 맞는 차단제 선택이 필요하다.

◆일사병? 열사병?
여름철 무더위에 발생할 수 있는 열 손상 질환은 크게 두 가지인데 비교적 쉽게 회복할 수 있는 열경련, 열탈진과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는 열사병이다.

열경련은 축구나 마라톤 같은 운동을 할 때 땀, 염분 등이 소실되어 발생하는 근육 경련이고, 열탈진은 흔히 우리가 말하는 일사병인데, 여름철 지나친 수분배출로 체액이 부족해 생기는 증상이다. 대부분 증상이 경미해 수분이나 전해질 섭취 그리고 휴식으로 호전될 수 있다.

이에 비해 열사병은 무더위에 장기간 노출되어 체온조절중추 기능의 마비로 여러 장기의 손상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뇌손상을 일으킬 수도 있고, 자칫 생명을 잃을 수도 있어서 주의가 요구된다. 

열 손상이 발생하면 갈증이 심해지고 피곤함과 어지럼증, 구토, 두통 증상이 생긴다. 또 소변이 별로 마렵지 않을 수도 있다. 그 외에도 입 안이나 눈, 코 점막이 바짝 마르고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본인도 모르게 호흡이 가빠진다.

또한 고온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어 피부가 마르고 40.5도 이상의 고열과 경련, 혼수 등 신경계 관련 증상을 보인다면 열사병을 의심한다.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의학과 박현경 교수는 “열손상 질환은 남녀에서 동일한 비율로 전 연령대에서 발생할 수 있다”며, “특히 4세 미만의 어린이, 75세 이상의 노인, 만성 질환자, 알코올 질환, 갑상선기능항진증, 심장약이나 이뇨제 복용자 등은 체온조절 기능이 약하고 쉽게 탈수에 빠질 수 있으므로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열손상 질환 예방수칙
일사병, 열사병 같은 열손상 질환은 대부분 예방이 가능하다.

① 하루 중 가장 무더운 시간인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는 야외활동을 피한다. 고온 환경에 약한 어린이나 노인은 기온이 높을 때 오래 나가 있지 않도록 하고, 특히 차량 안은 창문을 열어 두더라도 급격히 온도가 상승할 수 있으므로 어린이나 노약자를 차 안에 두는 일은 없어야 한다.

② 진한 색의 꽉 끼는 옷을 고집하지 말고 가능한 빛이 반사될 수 있는 밝은 색깔, 통풍이 잘되는 소재의 옷으로 헐렁하게 입는 것이 좋다.

③ 태양 볕 아래에서 무리한 일을 하거나 운동을 피하는 것이 좋지만 피치 못할 경우에는 적어도 2시간 마다 한 번씩 그늘이나 에어컨이 있는 곳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④ 갈증을 느끼지 않더라도 미리 충분한 양의 물을 수시로 마시는 것이 좋다.
10~15.8도의 시원한 물을 한번에 500~600ml 정도씩 마시면 인체 내 물이 흡수되는 시간이 빨라진다.

스포츠 음료는 염분과 미네랄 섭취에 도움이 될 수는 있지만, 시중에 파는 이온음료들은 대부분 당 함량이 높아 지나치게 많이 마시면 오히려 높은 삼투압으로 탈수를 더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맥주 등 알콜음료 섭취는 탈수를 조장할 수 있으니 피한다. 

⑤ 과식을 피하고 대사로 인한 신체내부 열발생을 줄이기 위해 단백질 섭취를 줄이고 탄수화물 중심으로 소량 섭취한다.

⑥ 열 관련 질환 의심환자 발생 시 즉시 그늘이나 서늘한 곳으로 옮기고 119에 신고한다. 의식이 명료하지 않을 때는 입으로 물이나 음식물을 먹이지 않는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주걱턱·무턱 교정하는 양악수술 전 고려사항[다음기사보기]서울대병원 ‘서울시 네트워크 시민대학 프로그램’ 운영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uLofWJ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