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올림푸스 크리에이터스 프로젝트’ 시작 - 사전 공모 통해 선정된 ‘양민하’ 작가, 올림푸스 3D 복강경 활용한 작품 …
  • 기사등록 2016-09-29 00:29:06
  • 수정 2016-09-29 00:29:57
기사수정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이 신진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창작작업을 후원하는 새로운 문화공헌 프로그램, ‘올림푸스 크리에이터스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림푸스 크리에이터스 프로젝트(Olympus Creators Project)는 공연?전시?미디어아트 분야의 작품 공모를 통해 선정된 아티스트 또는 크리에이티브 그룹에게 창작지원금을 후원하고, 올림푸스 사옥 내 복합문화공간인 올림푸스홀과 갤러리 펜(PEN)에서 실연을 펼칠 수 있도록 공간 및 홍보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는 예술후원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 시작으로 올림푸스한국은 서울문화재단 금천예술공장의 ‘다빈치 크리에이티브’를 후원한다.

서울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이 행사는 지난 2010년 예술과 기술 아이디어 지원 사업 ‘다빈치 아이디어 공모’에서 시작해 7년 간 신진예술가들의 아이디어를 선발해 창작 지원, 기술 지원, 전시, 기업과 협업, 해외진출을 지원해왔다.

내년도 개최 예정인 제 3회 페스티벌 ‘다빈치 크리에이티브 2017’은 아이디어 공모작들의 충분한 제작 기간 확보 및 내실 있는 국제 행사로서 면모를 갖추기 위해 2년마다 개최되는 ‘비엔날레’ 형식으로 또 다른 발전을 앞두고 있다.

이에 앞서 28일 이태원 현대카드 뮤직라이브러리 언더스테이지에서 ‘다빈치 아이디어 마켓’이라는 이름으로 국내외 기업과 산업체, 기관 관계자를 초청하여 아티스트와 작품 아이디어를 소개하는 쇼케이스가 개최된다.

이 자리에서 올림푸스한국은 미디어 아티스트 양민하(42)와 함께 올림푸스 3D 복강경 시스템을 활용한 제너레이티브 아트(Generative Art) 아이디어를 발표한다.

양민하 작가는 주변에 산재해 있지만 일반적인 시점으로는 발견할 수 없는 자연물과 인공물의 틈, 또는 전기적 신호 사이의 빛 조각을 찾아 올림푸스의 3D 복강경 시스템으로 이를 재구성하는 형태로 작품을 제작 중이다.

3D 영상을 감상할 수 있도록 관객들에게 3D 안경을 제공할 것이며, 의료기기와 예술이 결합된 창의적인 콘텐츠를 통해 예술과 기업이 만났을 때의 가능성을 실험해볼 예정이다.

한편, 쇼케이스에서 아이디어를 발표한 작가들 중 현장 관객 선호도 투표 1위로 선정된 작가에게는 익스트림 스포츠 애호가 및 탐험가들을 위한 올림푸스의 차세대 액션 카메라 TG-트래커를 선물로 증정한다.

올림푸스한국 사회공헌팀 고화진 팀장은 “올림푸스한국은 기업이 예술가를 후원하고, 예술가는 그들의 재능을 다시 사회에 환원하는 선순환 과정을 통해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올림푸스 크리에이터스 프로젝트는 다양한 창작활동 지원으로 문화의 창의성을 높이고, 예술을 통한 정서적 치유와 긍정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메신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7507645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