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질병관리청-대한골대사학회 ‘국민건강영양조사’ 한국인 골다공증 검사 및 지표(기준값) 연구 - 향후 5년간 한국인 골밀도 연구사업 진행
  • 기사등록 2024-02-05 23:16:03
기사수정

질병관리청과 대한골대사학회(회장 김낙성, 이사장 백기현)가 한국인 골다공증 검사 및 지표(기준값) 마련을 위한 ‘국민건강영양조사’ 골밀도 공동 연구에 착수한다.


2023년에 이어 2024년 1월 26일부터 향후 5년간 진행될 한국인 골밀도 연구사업은 한국인에게 적합한 골다공증 검사 및 지표(기준값)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향후 골다공증 기준값 및 수가 기준 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국민건강영양조사 골밀도 연구 사업은 골밀도 검사 수행에 있어 질적인 관리를 통해 한국인에 적합한 골밀도 지표(기준값)를 수립하여, 골밀도 검사의 신뢰도 및 타당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2008년 1차 연구 사업에 이어 골다공증 유병률 변화와 함께 연구 영역을 확대하여 근감소증을 포함한 전신 체성분 분석까지 연구사업에 포함해 한국인에 적합한 근감소증 및 체성분 수치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연구 사업에서 선정한 미국 홀로직사의 골밀도 측정기를 질병관리청 국민건강영양조사 차량 4대에 각각 장착하여 전국을 4개의 권역으로 나누어 이동 진료를 실시하고, 다양한 연령대를 확보하여 연구의 신뢰성과 정확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한 이번 연구 결과 논문은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하여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질병청과 대한골대사학회는 이번 연구를 통해 ▲국가적인 골다공증 유병률 자료를 확보하여 정책 수립의 자료로 활용, ▲골밀도 검사에 대한 지표 수립과 전반적인 질 관리를 통해 신뢰성 있는 자료 확보 및 통계 산출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골대사학회 하용찬 질병청-국건영 사업위원장은 “그동안 국내 골다공증 검사는 대부분 외국 지표를 사용해 한국인과는 거리가 있는 검사가 이뤄졌던 것이 사실이다.“라며, “이번 국가 차원의 골밀도 연구사업을 통해 한국인에 적합한 골다공증 검사 및 지표를 마련할 것이며, 해당 결과는 향후 골다공증 의료보험 수가 기준재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5952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근거기반의학회, 본격 창립…발기인대회 및 창립총회 개최
  •  기사 이미지 한국녹내장학회, 2024년 ‘세계녹내장주간’ 캠페인 진행…학회 창립 40주년 국제포럼 예정
  •  기사 이미지 대한외과의사회 이세라 회장 “의사정원 증원 찬성”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