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9.0
    원주 구름많음

[궁금한 이야기 Y]맥도날드 할머니의 마지막, 할머니가 기다리던 기적은 무엇일까?

‘맥도날드 할머니’ 마지막 편

lifenewsteam기자 입력 2013-10-17 23:45:05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궁금한 이야기 Y] 교실을 나온 아이는 왜 홀로 광화문에 섰나?[다음기사보기]SFTS 환자 증가세,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 준수 당부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지난 10일, 일명 ‘맥도날드 할머니’라 불리던 권하자(73) 할머니가 무연고 변사자로 사망처리 됐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궁금한 이야기 Y]맥도날드 할머니의 마지막, 할머니가 기다리던 기적은 무엇일까?

패스트푸드점, 외국 유명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 등을 전전하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노숙생활을 했던 할머니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24시간 동안 단 한 번도 눕지 않고, 커피 한 잔만으로 끼니를 때우던 할머니는 2010년 12월, [맥도날드 할머니, 24시간 고행의 이유는 무엇인가]방송을 통해 20여 년 동안 외무부에서 근무했던 미모의 엘리트였다는 사연까지 알려져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궁금한 이야기 Y]맥도날드 할머니의 마지막, 할머니가 기다리던 기적은 무엇일까?

그런데 할머니는 방송 이 후 조금씩 달라졌다고 했다. 무엇보다 주변 사람들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는 할머니가 마음을 열 수 있었던 사연은 무엇일까?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할머니의 마지막을 함께했던 친구를 만날 수 있었다. 놀랍게도 그녀는 할머니와 무려 45살의 나이 차가 나는 스테파티 세자리오(Stephanie Cesario. 28). 2011년 처음 만난 둘은, 나이와 국경을 초월하고 ‘우정’을 키워나갔다고 했다. 유명대학 불문과를 졸업했던 할머니는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며, 그녀의 한글 선생님까지 자처했다는데….

“나중에 제가 아이가 생긴다면 아일 데리고 할머니를 보러 올 거예요.”

연락되는 가족이 없어 무연고 묘지에 안치된 권하자 할머니. 스테파니와 함께 찾은 무연고 추모의 집에서 그녀는 할머니의 쓸쓸했던 죽음에 조용히 눈물만 흘렸다. 맥도날드에서 무연고 추모의 집까지. 과연, 주변 사람들이 기억하는 할머니의 마지막은 어떤 모습일까? 내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되는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맥도날드 할머니의 세 번째, 그 마지막 길을 되짚어보도록 한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궁금한 이야기 Y] 교실을 나온 아이는 왜 홀로 광화문에 섰나?[다음기사보기]SFTS 환자 증가세,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 준수 당부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16QAp10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