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6월 15일 정상진료 시작…121병상 운영 등 - 고강도 멸균‧소독, 환자편의 위해 진료환경 새 단장
  • 기사등록 2020-06-09 00:31:54
기사수정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병원장 서영성)이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활동한 지 115일 만인 6월 15일(월)부터 정상진료를 시작한다.
대구동산병원은 병원 전체에 고강도의 멸균‧소독 작업을 실시하고, 보다 효율적인 진료환경으로 재단장했다. 진료과도 환자 편의를 위해 재배치했다.
1층부터 5층까지 21개 진료과를 배치해 환자들이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동선을 줄였다. 응급실과 수술실, 인공신장실, 건강증진센터도 정상 운영된다. 

입원실은 중환자실을 비롯해 121병상으로 운영하며, 하반기에 80병상을 추가 증상한다는 계획이다. 호스피스병동은 7월부터 18개 병상으로 문을 연다. 의사 31명과 간호사 142명도 정상업무로 복귀한다.
대구동산병원은 자칫 오염병원이라는 오해의 소지를 불식시키기 위해, 한달간 재개원을 위한 준비를 철저하게 진행했다. 
대구동산병원은 지난해 4월 15일 계명대 동산병원의 성서 이전과 동시에, 기존 위치(대구시 중구 동산동)에서 종합병원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2월 21일 병원을 통째로 비운 첫날부터 115일 간 코로나19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022명이 입원치료를 받았고, 923이 완치후 퇴원했다.
61명은 타병원으로 전원됐고, 22명은 안타깝게 사망했다. 6월 1일 현재 16명의 경증환자들이 9병동에서 입원 치료중이다.

서영성 대구동산병원장은 “그동안 대구동산병원에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모든 국민께 감사드리며, 재개원 후에도 그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더 열심히 진료하고 의료봉사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권배 계명대 동산의료원장은 “국민 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어 대구동산병원이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서의 사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왔다. 6월 15일 새로운 출발선에 서있는 대구동산병원이 앞으로도 지역민에게 봉사와 헌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597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KBS 오수진 기상캐스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홍보대사 임명
  •  기사 이미지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생산․공급에 참여
  •  기사 이미지 의협, 8월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 예고…의료 4대악 철폐 5대 요구사항 제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