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시청각장애인 정의 및 지원방안 담은 일명 ‘헬렌켈러법’ 발의 - 3년마다 시청각장애인 실태조사 - 시청각장애인지원센터 설치·운영 규정 마련 등
  • 기사등록 2019-02-12 00:34:52
기사수정

시청각장애인에 대한 정의와 복지요구의 특성에 맞는 지원을 하도록 하는 일명 ‘헬렌켈러법’이 국회에 발의됐다.  

이명수(충남 아산갑) 국회보건복지위원장은 11일 시청각장애인의 특성 및 복지 요구에 적합한 지원을 주요골자로 한 ‘시청각장애인 지원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법안의 주요 내용은 시청각장애인의 특성 및 복지 요구에 적합한 지원이 체계적이고 효과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필요한 사항을 규정해 시청각장애인의 사회참여를 촉진하고, 권리를 보호하며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는데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  

또 ‘시청각장애인’을 시각과 청각 기능이 함께 손상되어 일상생활이나 사회생활에서 심각한 제약을 받는 장애인으로서 시각장애인에 해당하는 장애와 청각장애인에 해당하는 장애를 중복으로 입은 사람 등으로 정의하고, 보건복지부장관은 시청각장애인의 실태 파악과 복지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를 활용하기 위해 3년마다 시청각장애인과 그 가족에 대한 실태조사를 하도록 했다.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시청각장애인에 대한 지원을 위해 정보접근 및 의사소통 지원, 활동지원사 및 시청각통역사의 양성 및 지원, 자조단체의 결성 등에 관한 사항을 규정하고, 통합적 지원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시청각장애인의 복지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정보 제공 등을 업무로 하는 시청각장애인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하도록 규정했다.


이 위원장은 “우리나라 시청각장애인은 약 5,000명~1만명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실태조사를 하지 않아 정확한 통계도 아니며, ‘시청각장애인·시청각중복장애인·맹농인·농맹인’등 명칭도 통일되어 있지 않다”며, “미국과 일본에는 시청각장애인을 장애인 분류로 지정하고 지원센터도 운영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그들에 대한 지원이나 정책이 전무해 장애인 중에서도 사각지대에 속해 지원이 절실한 실정이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소외됐던 시청각장애인들의 권익 신장과 함께 실태조사를 통해 그들이 필요한 부분을 정확히 파악해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수 있으며, 장애인복지의 사각지대를 점차 줄여나갈 수 있을 것이다”며, “시청각장애인 뿐 아니라 복지혜택이 필요하지만 받을 수 없는 복지 사각지대를 추가적으로 발굴하여 복지사각지대 제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청각장애인은 시각 및 청각 기능이 함께 손상된 장애인으로서 단순 시각장애인이나 청각장애인과는 다른 생활실태와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일반 장애인에 비해 의료적 접근성도 열악하고 일상생활에서 도움의 필요정도가 매우 높은 실정이다.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시청각장애를 장애의 한 종류로 분류하고 별도의 지원센터를 설치하여 자립생활을 위한 다양한 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시청각장애가 별도의 장애유형으로 분류되지 않고 있고 관련 현황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조차 부재해왔던 상황이어서 이들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943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약계 크리스마스 맞아 풍성한 선물로 사랑과 감사 나눔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후원회, 임진한 프로 홍보대사로 위촉…병원 기부문화 확산 앞장
  •  기사 이미지 2021년 1월1일 0시 0분 신축년 새해 첫아기 탄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대한의사협회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