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형식적 수술 부위 확인 절차, 환자에 위험…환자안전 주의경보 발령 - “수술에 직접 참여하는 의사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
  • 기사등록 2019-12-17 02:49:31
기사수정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한원곤)이 환자안전사고의 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해 ‘수술 부위 착오로 다른 부위 수술’을 주제로 환자안전 주의경보를 발령했다.

이번 발령 내용에는 수술 부위 확인 절차의 오류 및 누락으로 환자에게 중대한 위해(危害)가 발생한 사례의 주요 내용과 이러한 환자안전사고의 재발방지를 위한 권고사항 및 관련 예방 활동 지침이 포함되어 있다.

실제 환자안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다음 2가지 절차를 필수적으로 마련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웅선 정확한 수술 부위 확인을 위한 ‘수술 부위 표시’ 절차로 △지워지지 않는 전용 펜을 사용하여 △수술에 참여하는 의사가 수술 전 직접 표시하고 △환자와 함께 수술 부위를 확인하며 △표시 후 확인서를 작성하고 서명해야 한다.

▲다음은 마취 전, 수술 부위 절개 직전, 수술 후 시행하는 ‘타임아웃(Time out)’ 절차로 △수술에 참여하는 모든 직원의 참여 하에 △ 하던 일을 잠시 멈추고 정확한 환자, 수술 부위, 수술 방법을 확인하는 과정이며 △협진 수술 시에는 수술팀이 바뀔 때 마다 다시 실시해야 한다.


인증원 한원곤 원장은 “수술의 빠른 진행과 비효과적인 의사소통, 수술 부위 확인 절차의 당위성에 대한 보건의료인의 인식 부족 등으로 수술 부위 확인 절차가 형식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환자에게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며, “정확한 수술 부위 표시 및 타임아웃(Time out) 수행 등 안전한 수술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수술에 직접 참여하는 의사의 적극적인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환자안전 보고학습시스템 포털)을 통해 주의경보 확인 및 다양한 환자안전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포털 회원으로 가입한 경우에는 새로운 정보에 대한 알림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특히 보건의료기관장과 환자안전 전담인력은 환자안전 주의경보 내용을 자체 점검해 그 결과를 자율적으로 등록할 수 있다.

환자안전 보고학습시스템(KOPS)에서는 유사 환자안전사고 보고 사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향후 추가적으로 관련 정보가 제공될 수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54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지원단, 대구·경북지역 지원 나서…고려대, 세브란스, 의협, 간협, 간무협 등
  •  기사 이미지 [사진으로 보는 코로나19 의료현장]대구가톨릭대병원 3개 병동, 125병상 제공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1…대학병원에 이어지는 기부 행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