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약처-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주요 수출국 식품안전규제 설명회 개최
  • 기사등록 2019-11-19 01:13:30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오는 21일(목) 코엑스에서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과 함께 ‘주요 수출국 식품안전규제 설명회’를 개최한다.

국내 식품수출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이번 설명회는 인도네시아, 미국 등 주요 식품 수출국의 할랄인증, 해외현지실사 등의 최신 규제동향을 공유해 수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설명회의 주요내용은 ▲인도네시아 할랄인증법 시행 및 정책동향 ▲말레이시아 할랄인증 동향 ▲미국 등 수입국의 국내 현지실사 현황 및 대응 방안 ▲미국의 수산물 HACCP 기준과 수출시 유의사항 ▲저산성식품(LACF) 규정 및 적용 실무 등이다.


특히 최근 인도네시아의 할랄인증법 시행(2019.10.17.)으로 아시아 할랄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라, 인도네시아 할랄 평가기관의 르뽐 무이(LPPOM MUI) 위원장을 초청해 상세 동향을 직접 듣고 물을 수 있는 시간으로 마련했다.

이번 설명회는 미국 및 인도네시아 등에 식품을 수출하거나 수출을 희망하는 기업, 이외에 식품 수출·입 관련 규제에 대해 관심 있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식약처 식품안전정책국 식품안전정책과는 “전 세계적으로 식품안전과 관련한 비관세장벽이 강화되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 기업의 식품 수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국가별로 다르게 적용하고 있는 식품안전 관리기준을 개선하고, 최신 식품 규제정보 등을 제공하여 수출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17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약업계, 환아 및 직원들과 함께 하는 크리스마스
  •  기사 이미지 한의협 집행부 추진 모든 업무 종착점 ‘의료 일원화’…한의협 2020 신년교례회서
  •  기사 이미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공기관 전국 534개 기관, 약 4만 9천병상…이용환자 40% 이상 증가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