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체 호스피스 이용자 78%, 수도권 및 5개 광역시에 집중…인천 vs 충남 - 지방 사는 말기 암환자도 ‘존엄한 죽음을 맞이할 권리’ 보장돼야
  • 기사등록 2019-10-10 01:15:05
기사수정

매년 호스피스 이용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호스피스 이용률이 최대 18배 차이가 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더불어민주당, 부천소사)의원에게 국립암센터가 제출한 ‘2017년 시도별 호스피스 이용률’에 따르면 전체 호스피스 이용자의 78%가 수도권 및 5개 광역시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호스피스 이용률 최고 인천 vs 최저 충남…1/18 수준  

호스피스 이용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인천으로 전체 암사망자의 38%가 호스피스를 이용했다. 반면 호스피스 이용률이 가장 낮은 충남 지역의 경우에 암사망자 수는 인천보다 114명 더 많았지만, 그중 2.1%만이 호스피스를 이용하는 데 그쳤다. 

충남 지역은 인천에 비해 호스피스 이용률이 1/18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대도시와 지방의 호스피스 이용 격차가 현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형 호스피스전문기관 70%, 수도권 및 5개 광역시 위치  

이같은 격차가 발생하는 이유는 현재 입원형 호스피스전문기관의 70%는 수도권 및 5개 광역시에 위치해 있다. 전체 병상 중 수도권 및 5개 광역시가 차지하는 비율도 75%에 육박한다. 

대다수의 입원형 호스피스전문기관은 현재 시범사업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가정형, 자문형 호스피스로 확대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지역간 격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전체 호스피스·완화의료 신규이용 환자 전년 대비 4.6% 증가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 중앙호스피스센터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우리나라의 전체 호스피스·완화의료 신규이용 환자 수는 전년 대비 4.6% 증가했다. 

이는 2015년부터 입원형 호스피스에 건강보험을 적용해 입원료를 일당정액수가로 책정하고 비급여를 최소화해왔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 

<2017년 시도별 호스피스 이용률>

김상희 의원은 “더 많은 말기암환자들, 특히 호스피스 인프라가 부족한 지방에 사는 암환자들이 존엄한 삶의 마무리를 선택할 수 있도록 각 지방에 입원형 호스피스전문기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뿐 아니라 민간 의료기관의 참여를 유도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호스피스는 말기암환자에게 불필요한 치료를 줄이고, 의료비용을 낮춰주며 심리적, 사회적 지지를 통해 전인적인 돌봄을 제공한다.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성직자 등으로 구성된 호스피스·완화의료팀이 말기암으로 고통받는 환자와 그 곁을 지키는 가족들에게 편안하고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에 목적을 두는 서비스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74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0월 15일 ‘세계 손씻기의 날’ 올바른 손씻기 중요성 강조…병원들, 지속적 강조
  •  기사 이미지 사랑으로 전달하는 따스한 온기…의료계, 연탄 나눔으로 사랑 나눔
  •  기사 이미지 병원에 흐르는 선율로 아픔도 날리다…병원들, 다양한 음악회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대한간호협회201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