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치매 예방과 치료, 한의약의 역할과 가능성’ 국회 토론회 개최 - 11월 13일 오후 1시 30분부터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
  • 기사등록 2018-11-07 22:15:45
기사수정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가 오는 13일(화) 오후 1시 30분부터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에서 ‘치매예방과 치료, 한의약의 역할과 가능성’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하고 대한한의사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국회 토론회에서는 치매 예방과 관리, 치료에 한의약이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국내외 다양한 학술논문과 연구를 통해 다시 한번 확인하고, 현재 일선 보건소와 지자체의 한의치매관리사업 등에서 한의약의 높은 활용도와 기여도를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 치매국가책임제의 일환인 치매안심센터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하여 정부와 학계, 임상과 연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치매질환에 대한 효과적인 한의약적 치료 및 관리와 한의사가 의료인으로서 치매안심센터 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 등이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한의협 김현호 학술이사 사회로 진행되는 이 날 국회 토론회에서는 △한의약을 활용한 국내 치매 진료 현황(조성훈 경희한의대 한방신경정신과 교수) △치매국가책임제에서의 한의사의 역할(정인철 대전한의대 한방신경정신과 교수) △일본의 치매 진단과 치료의 최전선(권승원 경희한의대 순환신경내과 교수) 등의 주제발표가 이뤄지며, 조충현 보건복지부 치매정책과장, 최종희 보건복지부 요양보험제도과장, 박종훈 대한한의사협회 보험이사, 박상동 대한노인회 선임이사 등이 토론자로 참여하는 자유토론과 질의응답 시간(좌장: 김근구 대한한방신경정신과학회 회장)도 마련된다.


한의협은 “정부는 치매관리체계 구축을 위하여 전년 대비 60%나 증액된 2,333억원을 내년도 예산에 편성했지만, 정작 치매안심센터에 한의사의 참여는 실질적으로 불가능한 것이 엄연한 현실이다”며, “치매환자의 건강회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하여 하루빨리 치매국가책임제에 한의사의 참여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치매에 대한 국가적 관심이 한층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치매의 예방과 치료에 있어 한의약의 역할과 가능성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열리게 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며, “이번 국회 토론회를 계기로 치매안심센터 및 공립요양병원, 치매안심병원에서의 한의진료 확대와 국공립 치매요양시설과 지역 한의의료기관의 연계, 치매치료 한약에 대한 건강보험급여 적용 등을 실현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810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암환자 위한 식단 어떤게 좋을까?
  •  기사 이미지 복지부, 안압측정기 등 의료기기 5종 건강보험등재 검토…대한의사협회vs 대한한의사협회
  •  기사 이미지 중앙대의료원, 베트남 정부 ‘사회공헌 공로상’ 수상…다각적 의료지원 공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