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8.0
    원주 비

엄마 초경 빨랐다면 딸도 빠를 위험 1.48배

한국 여학생 초경 연령 12.4세, 과체중일 경우 초경 빠를 위험 1.24배

김영신기자 입력 2017-07-07 20:29:32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전이성 암 환자 면역세포 기능 회복시켜 치료 길 연다[다음기사보기]세계 최초 터치스크린 방식 이용 도박성 게임 동물 모델 개발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엄마의 초경이 빨랐을 경우, 딸의 초경이 빠를 위험도가 1.48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교수와 분당차병원 산부인과 이미화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0~18세 여아 3,409명과 그 엄마를 대상으로 초경연령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2010~2011년 자료에 따르면 10-11세에 10.3%, 11-12세에 34.6% 12-13세에 62.2%, 13-14세에 92.2%가 초경을 경험했다. 2010~2011년 한국여아의 평균 초경연령은 12.4세였다. 

엄마가 조기 초경인 경우 딸도 조기 초경일 위험도가 1.48배 증가했다. 본인이 과체중인 경우 조기초경을 할 위험도가 1.24배 증가했고, 본인이 저체중인 경우 조기초경의 위험도는 0.27배로 낮아졌다.

부모의 소득수준이나 부모의 교육수준과 조기 초경의 위험도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화 교수는 “과체중이나 비만일 경우 체지방에서 만들어진 인자 및 효소들이 초경을 앞당길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하며, 그렇다고 무조건 다이어트를 해서 심하게 체중을 감량하는 경우에는 여성호르몬의 정상적인 분비가 억제되어서 사춘기와 초경의 발달이 비정상적으로 늦어질 수 있으므로 키에 알맞은 표준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미정 교수는 “전체적으로 과거에 비해 초경연령이 앞당겨 지고 있고, 특히 딸아이가 체지방량이 많은 비만이면서 어머니가 초경이 빠른 경우 아이의 초경이 빠를 수 있는데, 몸과 마음이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아이가 초경을 경험할 때 당황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성조숙증이 증가하고, 조기초경을 우려하며 사회적 관심이 증가되는 가운데 이번 연구는 대규모 자료로 초경 연령에 영향을 미치는 인자를 분석한 의미 깊은 결과로 Reproductive Health 국제저널에 게재됐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전이성 암 환자 면역세포 기능 회복시켜 치료 길 연다[다음기사보기]세계 최초 터치스크린 방식 이용 도박성 게임 동물 모델 개발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sNuqwM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