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30.0
    원주 구름조금

노인의학 세부전문의 제도 신설 두고 찬반 대립

대한내과학회, 대한노인병학회 등 추진 vs 대한개원내과의사회, 대한노인의학회, 대한임상노인회 등 반대

김영신기자 입력 2017-04-26 09:32:44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대한치매학회 2017 춘계학술대회 ‘치매와 수면장애’조명[다음기사보기]세계적 뇌전증 대가들 서울로 집결…한-미 협조방안 모색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노인의학 세부 및 분과전문의제도(이하 노인전문의제) 신설을 두고 찬반 대립이 이어지고 있다.

대한내과학회, 대한노인병학회 등에서 추진하는 노인전문의제에 대해 대한개원내과의사회, 대한노인의학회, 대한임상노인회 등이 반대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내과학회와 노인병학회 등이 ‘노년내과 세부전문의’, ‘노인의학 세부전문의’ 도입 논의 중에 세부전문의 자격 취득을 위해 개원의들의 경우 수련병원에서 일정기간(약 6개월~1년 등) 교육을 받도록 하거나 교육을 이수하지 않는 인증의와 분리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확대되고 있다.
 
노인의학 세부전문의 제도 신설 두고 찬반 대립

이에 대한노인의학회는 지난 16일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개최된 제26회 춘계학술대회에서 “회원들을 대상으로 기존의 인증제도를 보완하고, 향후 세부전문의제도가 도입되더라도 회원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법적 보호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욱용 회장도 “노인환자를 관리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학회를 통해 의사들을 재교육하거나 보수교육을 하는 것이 필요하지, 굳이 또 하나의 세부전문의를 만드는 것은 바람직해보이지 않는다”고 반대입장을 제시했다.

대한임상노인회 한 임원도 “현재 논의가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받아들이기 힘든 부분들이 있다”며, “노인의학의 기본적인 취재와도 다른 것 같다”고 반대했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 최성호 회장도 “노인병 관련 인정의나 전문의 신설은 큰 의미가 없다“며, ”노년내과 세부전문의는 이미 의사회에서 반대해 등록을 하고 일정 연수를 받으면 인정의 자격을 주는 것으로 내과학회와 어느 정도 교통정리가 된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노인의학 세부전문의 제도 신설 두고 찬반 대립

다만 인정의 자격을 ‘일반 인정의’와 ‘지도교육 인정의’로 나누고 지도교육 인정의를 추후에 분과전문의로 승격시키자는 의견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는 입장이다.

또 “‘노인의학 세부전문의’ 신설에 관해서는 일부 진료과들의 반대가 심해 대한의학회 통과가 쉽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대한치매학회 2017 춘계학술대회 ‘치매와 수면장애’조명[다음기사보기]세계적 뇌전증 대가들 서울로 집결…한-미 협조방안 모색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pgmM8Y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