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콘택트렌즈 관련 위해사례, 만 18세부터 급증…절반은 20대 - 한국소비자원-대한안과학회-대한안과의사회-한국콘택트렌즈학회, 안전정…
  • 기사등록 2020-12-04 23:32:52
기사수정

안경이 불편하거나 미용을 목적으로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이로 인한 위해사례도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최근 3년간(2017~2019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콘택트렌즈 관련 위해정보 총 595건을 분석한 결과, 2019년에 2018년 대비 6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가 47.2%(281건)로 가장 많았고, 10대는 22.2%(132건)를 차지했다. 특히 성년기에 접어드는 만 18세부터 콘택트렌즈로 인한 위해사례가 급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별 콘택트렌즈 위해사례 현황]

◆눈에 맞지 않는 렌즈 선택, 장시간 착용 등 오사용 및 부주의 96.2%
콘택트렌즈 관련 위해사례의 대부분(572건, 96.2%)은 눈에 맞지 않는 렌즈 선택, 장시간 착용, 무리한 렌즈 제거 등 소비자의 오사용이나 부주의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크기 및 곡률반경이 착용자에게 적합하지 않는 렌즈 선택, 렌즈의 관리·소독 미흡, 장시간 착용 등 ‘착용으로 인한 부작용’이 46.9%(279건)로 가장 많았고, 렌즈가 빠지지 않거나(26.4%, 157건), 찢어진 사례(14.5%, 86건)가 뒤를 이었다.
[ 위해원인별 현황 ]

콘택트렌즈의 잘못된 착용으로 인한 부작용은 심한 경우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구매하기 전에 안과전문의의 진단을 통해 개인에게 맞는 렌즈를 선택하고, 사용 시 권장착용시간 및 렌즈 관리·소독방법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안구 건조로 인한 손상 시 추가 감염 우려 높아
렌즈가 빠지지 않거나, 무리하게 제거하다 찢어지는 사례는 주로 건조한 환경에서 착용하거나 산소 투과율이 높지 않은 미용컬러렌즈 등을 장시간 착용해 각막에 산소공급이 충분하지 않을 경우에 발생한다.
무리하게 렌즈를 제거하다 입은 안구 찰과상을 그대로 방치하면 통증이 심할 뿐만 아니라 상처를 통해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손으로 비비거나 만지지 말고 안과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
또 안구가 건조해져 렌즈가 빠지지 않는 경우에는 식염수나 인공누액 점안 1~2분 후에 눈을 천천히 깜박여 콘택트렌즈의 움직임이 느껴질 때 제거하는 것이 좋다.


◆감염 예방 위해 올바른 위생 습관 중요
콘택트렌즈는 각막에 렌즈가 직접 접촉되기 때문에 위생관리에 소홀할 경우 안구를 통한 세균 감염 우려가 높다.
감염 예방을 위해 올바른 위생 습관을 기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에 따라 한국소비자원은 대한안과학회, 대한안과의사회, 한국콘택트렌즈학회와 함께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소비자의 안구 감염 및 부작용 예방을 위해 올바른 위생 습관의 중요성과 구매·착용·관리 방법에 대한 안전정보를 제작해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소비자들에게 ▲콘택트렌즈 구매 시에 안과전문의 처방을 받아 구매하고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을 것, ▲권장착용시간을 준수할 것, ▲주기적으로 렌즈를 소독하는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할 것, ▲통증·부작용 발생 시 즉시 안과 진료를 받을 것 등을 당부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908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치매학회, 새 임상진료지침 준비 중…2021년 춘계학술대회 발행 목표
  •  기사 이미지 대한고혈압학회, 고혈압 팩트시트 2020 발표…젊은 고혈압 환자 적극적 관리 대책 필요
  •  기사 이미지 대한신장학회 국제학술대회, 만성콩팥병 치료의 다양한 최신 지견 소개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