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신증 조기발견, 치료…미 정부 5년 간 600억 원 지원 - 서울대병원 권준수 교수팀 등 전 세계 27개 기관 참여
  • 기사등록 2020-09-15 23:55:03
기사수정

정신증 고위험군의 원인 규명과 발병 예측 및 맞춤형 치료 개발을 위한 국제 공동연구가 진행된다.
미국 연방정부가 지원하는 이번 연구는 국립보건원(NIH)로부터 향후 5년간 5,200만 달러(약 600억 원)라는 막대한 연구비가 투입된다. 
미국 예일의대 스콧 우즈 교수가 이끄는 이번 연구는 전 세계 27개 기관으로 ‘정신증-위험 결과 네트워크(ProNET; Psychosis-Risk Outcomes Network)’를 구성했다. 기관 대부분은 미국이고, 아시아에서는 중국 상하이대와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교수팀이 참여한다.


국제 공동연구팀은 정신증 고위험군 환자 1,040명을 모집해 뇌 구조와 기능, 정신병리, 신경인지, 유전자, 행동, 자연어, 언어능력 등의 임상 및 생체지표를 통합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데이터 기반 분석으로 개별 환자의 임상 결과를 예측하고, 특정 치료에 잘 반응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선별하는 기술 개발이 목표다.
(표)정신증 고위험군 경과에 따른 국제 공동연구팀의 연구 흐름도

권준수 교수는 “지금까지 고위험군 치료는 대부분 다른 질환을 위해 개발됐거나 일률적인 치료법으로 버티고 있었다”며, “이번 연구로 대규모 정신증 고위험군 관련 임상 및 생체지표 빅데이터가 확보되면 인공지능 등의 기술을 적용해 개별 환자에 맞는 맞춤형 치료법 개발의 전기가 마련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신증 고위험군은 몇년 정도의 기간에 걸쳐 대인관계의 어려움, 자신이 달라져 있다는 느낌, 의심, 우울감과 불안, 불면, 집중력의 저하 등 일반적이고 미묘한 증상을 경험하며 점차 일상생활에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과 젊은 성인들이다. 2~3년 안에 약 30%정도 정신질환이 발병한다고 알려져 있다.
정신증 고위험군의 발견과 조기치료는 조현병 등 심각한 정신병의 발병과 후유증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질환 발생 전에 적절한 진료는 발병 위험을 줄이고 조기 예방이 가능해 중요한 공중 보건 문제로 인식돼 왔다. 하지만 초기 증상과 시간이 지남에 따라 환자들이 양상이 상당히 달라 치료법 개발이 어려웠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763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국MSD ‘5K 가상 레이스 챌린지’ 동참…유럽당뇨병학회 주최
  •  기사 이미지 성빈센트병원, 최고난도 TAVI 시술 60대, 70대 환자 대상 성공
  •  기사 이미지 남수단 글로리아, 쇳조각 삼킨 후 세브란스병원에서 새 생명 찾아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