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내 최초 심장판막수술 전 ‘조기 사망 위험 예측법’ 개발…맞춤형 수술 전략 수립 가능 - 한국보건의료연구원-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공동 연구 결과
  • 기사등록 2020-07-12 00:27:00
기사수정

심장판막수술 전 ‘조기 사망 위험 예측법’이 처음으로 개발됐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한광협, 이하 보건의료연구원)이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이사장 김웅한)와 환자의 수술 후 조기 사망률을 계산할 수 있는 위험 예측법을 국내 최초로 공동 개발했다고 밝혔다.


◆조기 사망률 영향 미치는 주요 예측인자 13개 확인  
연구팀은 2017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전국 9개 상급 병원(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산하의 한국판막수술 레지스트리연구회에 등록된 9개 병원)에서 심장판막수술을 시행받은 환자 4,766명을 대상으로, 통계분석을 통해 조기 사망률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예측인자 13개를 밝혀냈다.
이번 연구 결과 조기 사망률의 주요 예측인자에는 연령, 심부전 중증도(NYHA class), 수술의 긴급성, 만성질환(당뇨, 뇌혈관질환 등) 여부, 심장수술 이력, 관상동맥우회수술 동반 여부 등이었으며, 해당 여부에 따라 위험 지수가 -1~15까지 총 17단계로 나누어졌다.
또 80세 이상의 고연령일 경우, 신장기능이 떨어질 경우, 수술이 긴급할 경우 위험 지수가 2단계씩 높아지는 결과를 보였다.
가장 낮은 단계에 해당하는 위험지수 ‘-1’ 단계에서는 조기 사망률이 0.3%였으며, 가장 상위단계인 위험지수 ‘15’에서는 80.6%로 매우 높게 나타나 단계가 높을수록 조기 사망위험도 함께 상승했다.
(표. 위험지수별 예측사망률)

◆국내 최초 위험 예측 모델
이번 연구로 개발된 ‘조기 사망 위험 예측법’은 심장판막수술에 대하여 한국 환자들을 대상으로 그 예후를 예측하는 국내 최초의 위험 예측 모델로 그 의의가 크다는 설명이다.
현재까지 의료현장에서는 미국과 유럽에서 개발된 해외 예측법을 주로 사용해 왔지만 서양인을 대상으로 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여 한국 환자들에게 정확히 적용이 어렵다는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연구책임자인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김준범(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회원) 교수는 “이 예측법은 임상현장에서 개별 맞춤형 치료를 가능하게 할 뿐 아니라, 환자에게 수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동의를 얻는 데 좋은 기초 자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공동 연구책임자 보건의료연구원 김윤정 부연구위원은 “기존 해외 예측법과는 달리 심장수술의 종류를 세분화하여 심장판막수술만을 위한 특성을 고려했다는 측면에서 연구의 의미가 크고, 앞으로 다른 종류의 심장수술의 위험 예측법을 개발하는 데 모범적 선례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연구 보고서 원문은 (NECA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건의료연구원은 ‘심장판막수술(판막치환술 및 판막성형술)을 시행받은 환자에서 한국형 위험예측모델의 개발’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조기 사망 위험 예측법’은 조기 사망률(수술 후 30일 이내 사망)에 영향을 미치는 예측인자로 만들어진 하나의 도식을 말한다. 환자의 개별 상태를 확인해 도식에 대입하면 수술 후의 사망 위험 정도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어 환자 맞춤형 치료 전략을 사전에 수립할 수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653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하지정맥류, 성인 10명 중 7명 병명만 알고 자세한 증상 몰라…인지도 개선 시급
  •  기사 이미지 제34차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온라인 춘계 통합 학술대회…높은 학술적 관심 확인
  •  기사 이미지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SI-HUG 2020’ 개최…대표적 특징은?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