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국제적 역량 인정 ‘눈길’ - 12월 아시아 창립심포지엄 개최…미국신경집중치료학회 전·현·차기 회장 …
  • 기사등록 2018-06-26 09:00:06
기사수정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회장 박재현, 상계백병원 신경과 교수)가 아시아 대표학회로 국제적 역량을 인정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모으고 있다.


실제 오는 12월 14일(금)~15일(토) 쉐라톤 서울팔래스강남호텔에서 Regional Asian Neurocritical Care Society 창립 심포지엄을 개최할 예정이다.


본지(메디컬월드뉴스)와 단독으로 만난 박재현(사진 오른쪽 두번째) 회장은 “미국 신경집중치료학회인 Neurocritical Care Society에서 아시아를 대표하는 나라로 한국을 선정, 요청해오면서 진행하게 됐다”며, “이번 창립심포지엄에 미국신경집중치료학회 전·현·차기 회장 등이 모두 참석할 예정이고, 현재 일본, 대만, 싱가포르 등 다양한 아시아지역 국가들과 이번 심포지엄에 대해 조율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는 지난 2008년 신경집중치료학회 창립 후 약 10년만의 성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박재현 회장은 “10년이라는 비교적 짧은 기간 동안에 국내적으로는 대한의학회의 정회원으로 인준 받았고, 국제적으로도 세계적인 대표 학회로 인정받게 됐다”며, “이는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모든 회원들과 임원분들의 적극적인 노력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 국내는 물론 국제적으로도 한걸음 더 도약하는 학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613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편두통 치료의 새로운 시작…신약 및 의료기기 등 대거 출시 예고
  •  기사 이미지 국내 성체줄기세포치료제의 장단점은?
  •  기사 이미지 대한레이저피부모발학회, 제30차 추계학술대회…역대 최다 참석자 기록
대한골대사학회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