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른둥이 가정 소득 낮고, 의료비와 양육 부담 높아 - 대한신생아학회, 이른둥이와 일반아 가정 대상 ‘신생아 출산 및 양육 실태…
  • 기사등록 2017-09-21 16:18:17
  • 수정 2017-09-21 16:22:02
기사수정

이른둥이를 출산한 가정이 만삭아 가정에 비해 소득이 낮고 맞벌이 비율도 적은 반면, 의료비 등으로 인한 양육비 지출과 자녀를 돌보는 시간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이른둥이 지원 정책에 대해 외래진료비 경감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다둥이로 태어난 이른둥이에게도 이른둥이에 필요한 예방접종 혜택 확대 요청도 높았다.

대한신생아학회(회장 김병일,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가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약 2개월간 이른둥이 부모 539명, 일반아 부모 424명을 대상으로 ‘신생아 양육 실태 및 부모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이번 조사결과 재활을 위한 치료 기관 방문, 치료비, 시설 부족 등 재활에 대한 부담도 높았다. 자녀 양육에 가장 큰 애로사항은 이른둥이와 일반아 가정 모두 ‘양육비용’이라고 답했는데, 이른둥이 가정은 그 중 의료비 부담을 가장 크게 호소했다.

이러한 이른둥이 가정의 현실은 이른둥이 출산 후 65%는 더 이상 아이를 낳지 않겠다는 응답에도 반영됐다.

◆이른둥이 가정, 일반 가정보다 소득 적고 의료∙양육비 지출 부담 및 양육 시간 더 높아
이번 조사에 따르면, 이른둥이 가정 두 집 중 한 집 이상은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보다 적게 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소득이 ‘399만원’ 이하인 이른둥이 가정은 전체의 53%를 차지했는데 이는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 약 442만원보다 낮은 수치다.

맞벌이 부부 비율도 이른둥이 가정 (32.3%)이 일반 가정(46.5%) 보다 13.2 포인트 더 낮았다.

이와 관련 엄마가 전업주부인 비율은 이른둥이 가정에서 약 15 포인트 높게, 전문직인 비율은 약 10 포인트 낮게 나타났다. 아빠 직업의 경우에는 주목할만한 차이가 없었다.

또 이른둥이 가정의 83.2%는 양육비 지출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 가정 (70.4%)에 비해 13.2 포인트 높은 수치다.

실제 자녀에게 지출하는 연평균 비용도 이른둥이 가정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이른둥이 가정의 경우 자녀 연평균 지출비용 ‘200~500만원’이란 응답이 20.8%로 가장 높았던 반면 일반 부모는 ‘50~100만원’이라는 응답이 19.7%로 가장 높았다.

자녀에게 지출하는 비용 가운데 가장 큰 항목으로 이른둥이 부모는 ‘의료비(38.8%)’를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 식비(32.2%), 보육/교육비(15.8%) 순이었다.

일반 부모는 ‘식비(34.8%)’와 ‘보육/교육비(34.8%)’를 가장 크게 꼽았으며, 의료비는 11.7%로, 이른둥이 가정과 차이가 컸다.

실제 이른둥이 부모의 자녀 연평균 지출 의료비는 500만원 이상이 약 30%, ‘50~100만원(26.1%)’, ‘0~50만원(24.9%)’인 반면, 일반 부모는 500만원 이상이 10.7%, ‘0~50만원(39.9%)’, ‘50~100만원(32.5%)’ 등으로 이른둥이 부모의 의료비 지출이 더 높게 나타났다.
0-3.jpg

자녀 출산 후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키는 원인으로는 ‘양육을 위한 경제활동 중단/축소’가 공통적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이른둥이 부모의 경우 ‘과다한 의료비’가 45.1%, 일반아 부모의 경우 ‘과다한 보육비’가 46.5%로 높았다.
0-4.jpg

자녀 양육에 대한 ‘시간적’ 부담도 이른둥이 부모에게 더 높게 나타났다. 자녀를 돌보는 시간은 일평균 주중  ‘이른둥이 부모(1076.67분, 약 18시간)’ > ‘일반 부모(925.93분, 15시간 남짓)’이고, 주말 ‘이른둥이 부모(1214.42분, 20시간 남짓)’ > ‘일반 부모(1081.94분, 18시간)’으로 이른둥이 부모가 2~3시간 이상을 더 할애했다.

◆외래진료비 경감 정책 긍정적, 다둥이도 RSV 예방 접종 보험 확대 필요
다행히 이른둥이 부모의 지나친 의료비 부담을 일부 덜어주기 위해 정부가 올해부터 조산아 및 저체중아(재태기간 37주 미만 또는 2500g 이하)를 대상으로 한 외래진료비 경감혜택을 지원하고 있다.

해당 정책에 대한 이른둥이 부모의 인지율은 81.5% 수준이었으며, 정책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81.8%로 매우 높았다.
0-5.jpg

반면 이른둥이와 같은 고위험군 아기에게 필요한 RS 바이러스 예방 접종에 대해 ‘다태아나 외동 이른둥이에게도 지원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55.8%로 높게 나타났다(만족한다 17.4%, 모르겠다 26.4%).

다태아의 경우 상대적으로 이른둥이 비율이 높은데, 손위형제자매가 있는 36주 미만의 이른둥이만 현재 예방 접종 보험 급여를 받을 수 있다.

실제 이번 설문에서도 만삭아 중 다태아 비율은 8%인 반면, 이른둥이 4명 중 1명은 다태아인 것으로 조사됐다. 
0-6.jpg

또 이른둥이 자녀의 발달 지연을 예방하기 위한 재활치료를 받은 이들(26.3%) 수준이었는데 재활치료 시 가장 어려운 점은 ‘치료기관 방문에 따른 시간적 부담(50.0%)’ > ‘비싼 치료 비용(33.3%)’ > ‘전문 시설 및 인력의 부족(29.0%)’ 순이었다.

재활치료를 받지 못하는 이유로 ‘비싼 치료 비용’을 꼽은 응답자도 20%에 달해 재활비용에 대한 부담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둥이 출산 후 65% “아이 더 이상 낳지 않을 것”, 가장 큰 애로사항 ‘이른둥이 양육비’
이른둥이와 일반아 가정의 출산 후 자녀계획 변화에도 차이가 있었다. 출산 후 자녀 계획이 변화한 비율은 이른둥이 가정은 65.0%, 일반아 가정은 50.4%로 약 15% 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이른둥이 부모의 자녀 계획이 변화된 이유는 ‘향후 태어날 아기가 또 이른둥이일까봐 걱정된다(35.2%)’, ‘이른둥이 치료와 양육비로 인한 경제적 부담이 커서(33.9%)’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0-7.jpg

우리나라에서 자녀를 양육하는 데 가장 큰 애로사항은 이른둥이의 경우 ‘양육비용이 너무 듦’이 48.9%로 가장 높았으며, 일반은 ‘일할 때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시설 및 양육자가 없음’이 65.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 새 정부에 기대하는 육아 지원 정책으로 이른둥이 가정은 ‘아동에 대한 양육비 지원(38.7%)’, ‘믿을 수 있는 보육서비스 제공(35.3%)’ 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일반 가정은 ‘믿을 수 있는 보육서비스 제공(46.8%)’, ‘부모가 자녀를 돌볼 수 있도록 근로시간 조정 및 단축 기회의 보장(33.2%)’ 순으로 응답했다.

이른둥이에 대한 정부의 역할과 지원에 대해서는 이른둥이 가정과 일반 가정 모두 ‘정부가 상당 부분 적극 지원해야 한다’에 60% 이상의 비율로 동의했다.

대한신생아학회 김병일 회장은 “최근 통계청 발표에서 올 출생아 수가 사상 최소로 급감해 지난 해 수치인 40만이란 심리적 저지선 밑인 36만명으로 예측됐다. 2015년 기준 신생아 100명 중 7명으로 점차 늘어나고 있는 이른둥이를 우리 사회 주요 구성원으로 함께 키운다는 책임감과 국가적 차원의 세심한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다”며, “이번 서베이 결과 이른둥이는 생후 2-3년 적극적 보살핌으로 건강하게 자랄 수 있지만, 여전히 이른둥이 가정은 의료비 지출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른둥이 엄마의 전업주부와 자녀 돌보는 비율이 높아 이른둥이 출산이 여성의 경력 단절과 가정 소득 감소에도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597829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  기사 이미지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창립 20주년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