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이 원하는 시간·장소 위주 주민요구형 탄력순찰 추진
  • 기사등록 2017-08-07 00:15:07
  • 수정 2017-08-08 00:15:50
기사수정

경찰청이 경찰 중심으로 순찰장소를 결정하는 공급자 중심의 순찰방식에서 지역주민이 요청하는 장소에 순찰하는 수요자 중심의 주민밀착형 ‘탄력순찰’로 순찰 패러다임을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은 범죄예방 및 신속출동을 위해 핫스팟 등 범죄·112신고 다발지역을 위주로 순찰해왔지만, 국민들이 실제 불안해하고 순찰을 원하는 장소와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있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지역주민이 희망하는 장소(Pin-Point)를 확인해 순찰을 집중하는 ‘탄력순찰’로 그 방식을 변경, 국민이 요청하는 장소에 순찰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구대·파출소별로 지하철역·정류장·골목길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 공공기관·아파트 게시판, 학교 등에 지역의 상세지도를 비치한 후 주민들이 희망하는 순찰장소·시간을 스티커로 표시토록 해 직접 현장의 주민의견을 모으고, 주민자치위원회, 반상회, 입주자대표회의 등 주민자치조직의 의견은 물론, 지역경찰의 현장 활동을 통해서도 지역사회의 다양한 요구를 경청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온라인으로는 스마트국민제보(사이트·앱)의 여성 불안신고에 순찰희망시간과 장소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고 구글 지도를 활용해, 경찰서 홈페이지에서 주민들이 순찰 희망 장소를 직접 표시할 수 있도록 ‘모아모아지도’를 게시한다는 계획이다.

주민요청량이 많은 곳을 기본으로 112신고 등 고려해야 할 요소를 부가적으로 검토해 순찰의 우선순위를 정한다는 방침이며, 골목길이나 공원 등 지리적 특성이나 해당 지점의 위험도에 따라 ①도보·차량순찰 ②순찰범위 ③경력종류 ④반복·거점순찰 등을 결정해 최적의 순찰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생각이다.

특히 온·오프라인에서 수집된 순찰지점은 온라인 지도(모아모아 지도)를 통해 순찰요원들이 공유토록 해 세밀한 순찰이 되도록 하고 주민들이 요청한 지점이 순찰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지역경찰 외에도 경찰관기동대 등 상설부대를 집중 투입하면서 자율방범대 등 협력단체와도 유기적으로 협조한다는 계획이다.

국민이 경찰의 달라진 순찰방식에 관심을 갖고 적극 참여하는 것이 탄력순찰 제도의 성패를 가르는 만큼, ‘순찰신문고 집중신고기간’(9월, 2주간)을 운영하고, 순찰효과를 주기적으로 분석, 미비점을 보완하고 그 결과도 국민들에게 적극 알린다는 방침이다.

경찰청은 “경찰은 앞으로 국민들의 의견을 치안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국민들의 곁에서 국민의 가려운 점을 긁어주는 따뜻하고 믿음직한 경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080968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