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불안·우울감이 치주질환 위험 높여 - 가톨릭의대 이강숙 교수팀, 성인 여성 3551명 조사 결과
  • 기사등록 2017-04-28 02:40:34
  • 수정 2017-04-28 02:42:51
기사수정

불안·우울 증상이 있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치주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가톨릭대의대 예방의학교실 이강숙 교수팀이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여성 3551명을 대상으로 불안·우울 증상·구강 관리 행태와 치주질환 유병율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이 연구에서 불안·우울 증상이 있는 여성은 정신건강 상태가 양호한 여성보다 치주질환 유병률이 1.47배 높았다. 불안이나 우울감이 치주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 것이다.

대표적인 구강 질환 중 하나인 치주질환은 세균에 의해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이다. 치아 주위 조직의 염증이 악화되면 치아를 지지하는 잇몸 뼈인 치조골이 소실되거나 고름집이 생기기도 한다. 치주질환은 우리나라 성인의 주된 치아 상실 원인으로 손꼽힌다.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울증은 면역세포의 수와 기능의 변화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면역력이 떨어지면 치주질환 원인균이 늘어나 치주염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치과에서 환자 문진을 할 때 불안·우울 증상에 대한 문진도 함께 실시해야 한다고 교수팀은 강조했다.

불안·우울감이 치주 질환의 위험도를 증가시킨다는 사실을 환자에게도 인식시킬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 연구에선 치실·치간 칫솔의 사용 여부도 치주질환 발생 위험 증가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칫솔질만 하는 여성의 치주질환 위험이 치실이나 치간 칫솔을 이용해 치아 사이사이까지 꼼꼼히 관리하는 여성보다 1.49배 높게 나타난 것이다.

이는 칫솔뿐 아니라 치실과 치간 칫솔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 치주질환 예방에 유리하다는 의미다.

연구대상자 중 치실이나 치간 칫솔을 사용하는 사람은 전체의 22.4%에 불과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치위생과학회지 최근호에 ‘한국 여성의 불안 및 우울증상과 치주질환의 관련성’이라는 주제로 소개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33148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구가톨릭대병원 이재훈 교수,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연제발표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뇌종양’치료 시 후유증과 합병증 동반…치료법 및 의료진 선택 신중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박재현 교수,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선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국민 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