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신생아학회, ‘Hope for Tomorrow 페스티벌’ 개최 - 11월 17일 세계 미숙아의 날 기념, 이른둥이 가정 300여명과 ‘Hope for Tomorrow …
  • 기사등록 2016-11-14 11:47:34
  • 수정 2016-11-14 11:48:14
기사수정

대한신생아학회(회장 김병일,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가 지난 13일 동작구 서울여성프라자에서 이른둥이 가정과 의료진, 정부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Hope for Tomorrow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매년 11월 17일 세계 미숙아의 날을 기념해 개최하는 이른둥이 페스티벌은 우리 사회 모두가 한 마음으로 이른둥이들의 건강하 미래를 응원하는 취지를 담고 있다.
4-14.jpg

 
4-15.jpg

이번 행사는 ‘이른둥이는 내일의 희망’이라는 뜻에서 ‘Hope for Tomorrow’라는 이름으로 진행됐다.

이 날 행사에서는 이른둥이 부모들의 심리와 자아를 탐색하기 위한 ‘미술심리치료’, 이른둥이의 성장과 영양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이른둥이 키 쑥쑥 건강강좌’가 진행됐으며, 아이들은 훌라후프를 사용한 흥미로운 신체 운동을 통해 성취감을 느껴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대한신생아학회 김병일 회장은 “오늘 행사는 그 동안 사회적 무관심에 맞서야 했던 이른둥이 가정들 서로가 희망을 전하고, 함께 이른둥이들의 건강한 미래를 응원할 수 있었던 뜻 깊은 자리였다”며, “최근 정부에서 이른둥이 외래진료 본인부담 인하 등 이른둥이를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확대하고 있다. 이른둥이 가정의 환경 개선 필요성에 공감대가 형성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이른둥이들이 더욱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학회 차원의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7909156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