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11 10:25:52
  • 수정 2022-05-11 10:27:55
기사수정

▲ 현대카드 구성원이 플렉스 타임에 따라 유연하게 출퇴근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현대카드 뉴스룸)



현대카드는 이달부터 상시 재택 근무를 도입한다고 지난 52일 밝혔다. 이 제도는 일괄적으로 재택일수를 정해 놓는 방식에서 한걸음 나아가, 부서 및 직무 특성에 따라 나눠진 그룹별 근무일수 비율 내에서 자유롭게 재택 근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그룹은 총 세 가지다. 대면 커뮤니케이션이 많은 영업 분야나 전략적 중요도가 높아 사무실 근무가 필수적인 조직은 '온사이트(On-site)', 프로젝트 기반으로 개인 업무가 분명하고,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업무 조직은 '하이브리드(Hybrid)', 정형화 되었거나 개인의 숙련도에 따라 성과를 내는 업무를 주로 하는 조직은 '리모트(Remote)'로 분류했다.


그룹별 재택 근무 비율은 온사이트·하이브리드·리모트 각각 월 20%·30%·40%. 이밖에 임산부 등 보호가 필요한 구성원은 월 50%까지 집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실장 이상 경영진과 적응이 필요한 신입·경력사원, 그리고 현장 근무가 필수인 일부 영업 직원은 사무실로 출근한다.


이와 함께 서울 동남권 및 근교에 거주하는 임직원들의 출퇴근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현대카드 강남 거점 오피스도 운영한다. 오는 6월 서울 2호선 강남역 인근에 문을 열 현대카드 강남 거점 오피스에는 사무 공간과 함께 업무에 필요한 주요 설비와 휴식 공간 등이 마련된다.


현대카드는일하는 방식의 대대적인 전환에 따라 다양한 사무 공간에서의 유연한 디지털 근무 환경 조성을 위해 전 직원에 '디지털 코인(Digital Coin, 이하 D코인)'을 지급한다. 구성원은 이 D코인을 사용해 제휴임직원몰에서 무선키보드·마우스, 재택용모니터 등 IT 장비를 구입할 수 있다. 지급 첫해인 올해는 50D코인(50만원), 이후부터는 2년 마다 30D코인(3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 2015년 '디지털 현대카드'를 선언한 현대카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기술 개발과 인력 확보에 아낌 없는 투자를 해왔으며, AI(인공지능) 및 데이터사이언스 역량을 기반으로 한 신용카드 상품과 서비스, 맞춤형 마케팅으로 대한민국 신용카드 시장을 이끌어왔다. 지난해 4월부터는 상품 및 서비스의 변화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일하는 방식 및 환경의 변화를 위해 임직원 서베이 및 시범 테스트 등을 진행하는 등 임직원들의 업무에 따른 다양한 근무 방식에 대해 구체적으로 고민해 왔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올해 현대카드는 오롯한 금융 테크로의 질적 이동이라는 목표를 내걸고 다양한 시도를 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번에 추진하는 일하는 방식과 환경의 근본적인 변화는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카드는 지난 2014년 점심 식사 시간을 자유롭게 정하도록 하는 플렉스 런치(Flex Lunch)’를 도입한데 이어, 2017년에는 유연 근무제로 불리는 플렉스 타임(Flex Time)’을 도입하는 등 직원 개인의 자율성을 존중하고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시도로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지속적으로 이어 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505328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