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2-31 11:26:46
기사수정

▲ CJ프레시웨이에서 어린이집, 유치원 등 영유아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급식안전관리 교육을 진행하는 모습이다. (사진 출처: CJ프레시웨이)


CJ프레시웨이는 영양사, 조리사 등 푸드 서비스 전문가의 역량 강화를 위해 맞춤형 교육 체계를 마련하고 처우도 대폭 개선한다고 지난 1221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매년 100명 이상 신입 영양사, 조리사 등을 채용하고 있다. 이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성장 동기를 부여하고자 내년부터 새로운 교육 체계와 인사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CJ프레시웨이는 본격적인 교육 체계 구축에 앞서, 달라진 사업 환경과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직무별 미래 역량 모델을 재정립했다.

 

미래 역량에는 기본적인 식품영양학적 소양 외에도 점포 관리자로서 상위 직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SNS 마케팅, 회계 관리, 서비스 설계 능력 등을 새롭게 포함했다.

 

변화한 역량 모델에 따라 맞춤형 육성 계획(IDP·Individual Development Plan)도 수립했다.

 

이를 통해 직급, 연차별 공통 교육으로 운영했던 과거 교육 체계에서 벗어나, 사내 교육 수강 시스템에서 구성원 개개인이 역량 진단 툴을 통해 현재 역량 수준과 강·약점을 확인하면 이를 바탕으로 수준별 교육 프로그램을 큐레이션해 제공한다.

 

예를 들어 영양사의 역량 진단 결과, 메뉴 구성 능력은 뛰어나나 회계 관련 지식이 부족하다고 판단된 경우 회계 및 재무 관련 교육을 추천해 수강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이처럼 개인별로 최적화된 교육 체계를 통해, 구성원은 자기계발 방향성을 주도적으로 설정하고 푸드서비스 전문가에게 필요한 역량을 체계적으로 갖출 수 있게 된다.

 

영양사, 조리사 등 전문직을 대상으로 인사 제도도 개편한다. 내년도 전문직 신규 입사자들은 6개월 인턴 기간을 거쳐 평가에 따라 정규직으로 채용된다. 정규직 초임 연봉은 이전 대비 최대 22% 상향 조정해 업계 최고 수준으로 결정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자기 성장을 통해 동기부여를 얻고, 해당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맞춤형 교육 체계 구축과 처우 개선을 대대적으로 단행했다.”앞으로도 업계 최고 인재 육성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505299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