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치과에 대한 모든 것]임플란트 특징 및 대표적 부작용…맞춤형 관리부터 사후관리까지 중요
  • 기사등록 2024-06-17 13:36:31
기사수정

치아는 오복 중 하나로, 문제가 생기면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통증 등으로 인해 여러 불편함이 생길 수 있다. 


동탄 연세선이고은치과 신문영(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 회원) 대표원장은 “이에 치아가 손상되거나 상실됐을 때 방치하지 않고 즉시 치료해야 하며, 임플란트 수술을 받아 치아의 원래 기능을 회복하도록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치아 상실…원인 다양해 

치아 상실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나타난다. 


▲충치나 치주질환을 방치했을 경우, ▲강한 외상에 의해서 충격을 받았을 경우, ▲노화로 인해 잇몸이 약해져 치아가 흔들리다가 탈락하는 경우 등으로 저마다 다르다. 


신문영 원장은 “치아가 빠진 공간을 메꾸지 않고 방치하게 되면 주변 치아가 밀려 내려오며, 잇몸뼈도 점점 소실이 되므로 빠른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임플란트 특징과 부작용  

임플란트는 자연치아를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이다. 


다만 임플란트 수술을 위해서는 충분한 여유 공간과 잇몸뼈가 확보돼 있어야 한다. 


신문영 원장은 “즉 방치하지 않고 즉시 내원을 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빈 공간에는 임플란트를 정확한 각도와 위치에 식립해야 한다. 조금이라도 오차가 날 경우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다. 


임플란트 부작용으로는 ▲골융합이 제대로 일어나지 않아 임플란트가 탈락하는 경우, ▲식립한 임플란트가 흔들리거나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 ▲임플란트 주위염으로 뿌리가 노출되거나 잇몸퇴축이 일어난 경우 등으로 다양하다. 


◆임플란트 재수술

임플란트 재수술은 첫 번째 수술 시 식립한 것을 제거한 다음에 다시 새롭게 식립해야 하므로 더 어렵고 까다롭다. 


신문영 원장은 “이에 정밀한 진단이 가능한 장비를 갖추고 있는 후기가 좋은 잘하는 곳을 선택해야 하며, 풍부한 임상 경험을 갖춘 숙련도 높은 의료진으로 유명한 곳인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임플란트 첫 수술보다 재수술이 훨씬 난이도가 높으므로 다양한 사례에 대한 경험을 갖추고 있는 지가 필요하다. 환자마다 서로 다른 상태에 따라서 그에 맞는 적절한 대처를 하여 치료를 진행하며, 돌발상황에서 보다 유연한 대처가 가능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사후관리 등 중요 

같은 재료를 사용하고, 디지털 내비게이션 임플란트와 같은 동일한 방법으로 수술을 한다고 할지라도 의료진의 기술력에 따라 임플란트는 그 과정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출혈, 통증, 회복기간 등에 영향을 미치므로 의료진과 치과 선택에 신중해야 한다. 


임플란트가 성공적으로 정확하게 식립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사후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수술 후에는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고, 치실 사용이나 스케일링 등과 같이 평소 구강 관리에도 충분히 신경을 쓸 수 있어야 한다. 


신문영 원장은 “임플란트 수술은 보편화가 되었지만 여전히 까다롭고 난이도가 높은 치료이며, 재수술을 하는 경우도 왕왕 있다.”라며, “환자의 치아 상태에 맞는 계획을 세워 정확하게 식립하며, 사후관리까지 철저히 이루어지는 곳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메디컬월드뉴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6164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5월 3일 병원계 이모저모②]고려대의료원, 전북대병원, 한국원자력의학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4~5월 제약사 이모저모]한국오가논, 셀트리온, 에스바이오메딕스, 앱티스, 한국다케다제약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4~5월 제약사 이모저모]동아, 셀트리온, 엔케이맥스,,한국베링거인겔하임, 한국오가논, 한올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