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국 40개 의대 “제22대 총선 결과는 정부의 독단과 독선, 불통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다” - 전국의과대학 교수협의회 제7차 성명서
  • 기사등록 2024-04-11 18:44:32
기사수정

전국의과대학 교수협의회(이하 전의교협)가 11일 성명서를 통해 “제22대 총선 결과는 정부의 독단과 독선, 불통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다”라고 밝혔다. 


전의교협이 발표한 성명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교육 관련 법령 위배한 것”

정부는 총선 전 ‘의대 증원 2,000명’을 발표했고, 지금까지 이 숫자를 고집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부는 대입 전형 시행계획을 입학 연도 1년 10개월 전에 확정하고 발표해야 하는데 현재 의대 증원 절차는 2025년 대학입학 수시 접수를 5개월 남겨두고 진행되고 있다. 


이는 교육 관련 법령을 위배한 것이며 비교육적 행태라는 것이다. 


전의교협은 “수험생들이 안정적으로 입시를 준비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라며, “준비되지 않은 무리한 증원은 의과대학 교육의 파행을 가져올 것이며, 궁극적으로 의료시스템의 붕괴를 초래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제는 대학이 나서야 할 때” 

정부가 여전히 독단과 독선, 불통으로 일관하며, 의료시스템의 파국을 초래한다면, 이제는 대학이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정부는 증원된 정원을 배정했지만, 이에 따라 증원 시행 계획과 입시요강을 발표하는 것은 각 대학의 몫이다. 


전의교협에 따르면 의과대학을 운영하는 대학의 총장들이 대학 내 증원 절차를 중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의교협은 “그것이 의대 교육을 담당하는 교수들의 견해를 존중하는 것이며, 대학의 자율을 지키는 길이다.”라며,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절차를 강행해 의료시스템의 파국이 초래된다면 대학총장들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총장들께서는 학내 절차를 중단하고 교육부로부터 배정받은 증원을 반납할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 만약 교육부가 반납을 불허한다면 총장이 직접 원고로 나서 행정소송을 진행하여 주기 바란다. 총장들께서 국민의 뜻을 받아들여 결단을 내려준다면 우리 사회는 이 문제를 객관적 근거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성명서는 40개 의대(가천대학교 의과대학, 가톨릭관동대학교 의과대학,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강원대학교 의과대학, 건국대학교 의과대학, 건양대학교 의과대학,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경상국립대학교 의과대학,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대구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동국대학교 의과대학, 동아대학교 의과대학,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영남대학교 의과대학,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원광대학교 의과대학, 을지대학교 의과대학,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제주대학교 의과대학, 조선대학교 의과대학,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차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한양대학교 의과대학,)가 동참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6045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월 제약사 이모저모]한국MSD, 동아쏘시오홀딩스, 앱티스, 한미약품, 테라펙스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5월 3일 병원계 이모저모②]고려대의료원, 전북대병원, 한국원자력의학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4~5월 제약사 이모저모]멀츠, 바이엘 코리아, 신신제약, 사노피, 한국노바티스 등 소식
분당서울대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대전선병원
서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