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Top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LG유플러스, 사내 도전적인 문화 확산 위해 특별 활동 진행 직원이 곧 주인공인 브랜드 화보 기획 2022-07-06
KHRD info@khrd.co.kr

▲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이 자녀와 전국 일주를 하는 콘셉트로 브랜드 화보에 소개된 모습이다. (사진 출처: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사내 ‘도전문화’ 확산을 위해 올 3월부터 매월 임직원을 모델로 한 브랜드 화보를 선보이고 있다고 지난 6월 29일 밝혔다.


모델로 선정된 직원은 업무상 특별한 성과를 낸 구성원이다. 고객을 위해 최선을 다한 직원들을 발굴해 알리고 칭찬한다는 취지로 브랜드 화보를 기획했다.


첫 모델은 8개월 연속 100명이 넘는 고객들로부터 추천지수 만점을 받아 ‘고객불만 0%’를 달성한 세명의 직원이 선발됐다. 4월에는 국가융합망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주한 직원이, 5월에는 조회수 815만을 넘는 웹 예능을 기획한 직원이 모델이 됐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활동으로 ‘도전문화’ 확산에 힘을 싣고자 한다. 화보 모델로 선발된 5명의 직원들은 유플러스가 말하는 도전의 대표적 사례다.


실제로 4월 모델로 선발된 기업부문 정관영 책임은 정부의 정보통신망을 하나로 연결하는 국가융합망 사업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전국의 48개 기관을 빠짐없이 찾아가 직접 설득하는 도전 끝에 성과를 이뤄냈다. 이는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강조하고 있는 ‘빼어남’, ‘고객을 향한 진심’과 일맥상통한다고 LG유플러스 측은 설명했다.


화보 콘셉트도 ‘도전’이다. 일 하느라 마음에만 담아뒀던 두번째 꿈에 도전하는 컨셉으로, 열심히 일한 직원들의 두번째 꿈은 회사가 이뤄주겠다는 것이 골자다. 완성된 화보는 사옥 내 사이니지와 전사 게시판을 통해 전체 임직원에 공유된다. 임직원 화보가 공개되자 사내 게시판에는 “회사가 직원들의 노고를 알아주는 것 같아 뿌듯하다.”, “나도 모델하고 싶다.”등의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개인에 대한 인정 욕구가 강한 MZ세대 직원들에게 직원이 곧 주인공인 브랜드 화보가 동기부여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앞으로도 매월 1-3명의 직원 모델을 발탁해 브랜드 화보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회사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올해의 핵심활동으로 ‘도전문화’를 선정하고 임직원들의 도전을 응원하는 ‘Why Not’ 캠페인을 진행중이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일선에서 끊임없이 도전 중인 직원들을 지속 발굴해 칭찬하고 공유해 나갈 예정.”이라며 “고객경험 혁신을 위해 과감히 도전하는 유플러스의 소식을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