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4.0
    원주 맑음

‘문케어’ 시행 시, 2025년 건강보험법 한계보험료 8% 무너져

김승희 의원 “차기정부에 보험료 폭탄 안겨”

임재관기자 입력 2017-10-13 10:59:36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지난 5년간 감기 진료 감소vs 고소득층 진료율 증가[다음기사보기]국민연금 28년간 8천400만원 납부,수령은 1개월(150만원)만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이 “문케어는 차기정부의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을 강제하고 보험료 폭탄을 안기고 있다”며, “문케어 시행에 앞서, 사회적 합의가 우선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김승희 의원은 지난 12일 국회예산정책처로부터 제출받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에 따른 추가재정소요’ 자료를 2차 공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9월 26일 김승희 의원이 일명 ‘문케어’로 인한 추가재정소요를 국회예산정책처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바에 따르면 당시 국회예산정책처는 건강보험 재정수지를 2017년부터 2027년까지 추계함에 있어 ① 보장성 목표 70%, ② 보험료율 최대 인상 3.2%, ③ 보험료율 최대 8% 범위를 가정으로 하였으며, 정부의 재정절감대책을 반영하지 않았다.

그 결과, 문케어로 인해 2017년부터 2027년까지 10년 동안 추가재정 83.3조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됐으며, 차기정부 임기기간인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2.5조원이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전망됐다.

또 2026년에는 건강보험 법정준비금 21조원이 완전히 소진되는 것으로 추계됐다.

국회예산정책처는 이번 추계에서 ‘국민건강보험법’ 제73조제1항에 따른 보험료율 상한(8%)을 고려하지 않고 세 가지 시나리오를 설계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각각 시뮬레이션을 한 결과, 세 가지 시나리오에서 모두 2025년 ‘국민건강보험법’ 상의 한계보험료인 8%가 무너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나리오1: 누적준비금 최소 1.5개월치 유지시…2025년 보험료율 8.07%
현행 ‘국민건강보험법’ 제38조는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 하여금 해당연도 보험급여에 든 비용의 5% 이상에 상당하는 금액을 그 연도에 든 비용의 50%에 이를 때까지 준비금으로 적립하도록 하고 있다.

국회예산정책처의 첫 번째 시나리오에서는 ① 2018년 보험료율은 6.24%이고, ② 2019년부터 보험료율이 매년 3.2%씩 증가하는 것으로 하되, ③ 누적준비금이 해당연도 총 지출의 12.5%(1.5개월치) 미만이 되는 경우, 이후 연도부터는 준비금이 최소 1.5개월치 이상이 되도록 인상률을 조정해보았다.

시뮬레이션 결과, 2022년까지는 매년 3.2%의 인상률을 유지하나, 2023년 준비금이 해당연도 총 지출의 12.5% 미만이 되어 인상률을 8.1%로 조정해야 한다.

이후 2024년부터 최소 1.5개월치의 준비금을 유지하기 위해서 매년 2.7-2.9%의 인상률이 요구된다. 그러나 2025년 보험료율이 8.07%까지 오른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27년에는 8.54%까지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나리오2:인상률 일시적 조정, 2025년 보험료율 8.15%
두 번째 시나리오에서는 첫 번째 시나리오와 마찬가지로 ① 2018년 보험료율은 6.24%이고, ② 2019년부터 보험료율이 매년 3.2%씩 증가하는 것으로 하되, ③ 누적준비금이 해당연도 총 지출의 12.5%(1.5개월치) 미만이 되는 경우, 해당연도만 준비금이 최소 1.5개월치 이상이 되도록 인상률을 조정해보았다.

이 경우, 2023년 준비금이 1.5개월치 미만이 되어 해당연도 인상률을 8.1%까지 올려야한다.

이후 다시 매년 3.2%의 인상률을 유지하지만 보험료율이 2025년 8.15%까지 오른 후 계속 증가해 2027년에는 8.68%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나리오3: 당기수지 흑자 유지시 2025년 보험료율 8.00% 도달
마지막 시나리오에서는 국민건강보험 당기수지가 매년 흑자가 되도록 인상률을 조정해보았다.

그 결과, 당장 내후년인 2019년 국민건강보험 당기수지가 흑자가 되기 위해 해당연도 인상률을 6.5%까지 올려야하며, 이후 2022년과 2023년에도 인상률을 각각 3.9%와 3.6%까지 올려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료율은 2025년 8%에 이른,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27년 8.48%까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지난 5년간 감기 진료 감소vs 고소득층 진료율 증가[다음기사보기]국민연금 28년간 8천400만원 납부,수령은 1개월(150만원)만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zkhFsX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