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2.0
    원주 흐림

마약 중독자 증가 속 마약치료 재활예산 감소…전남 등‘0’

최근 5년간 마약사범 50% 이상 증가, 재범인원 46.3% 증가…14개 시도 치료인원 10명 미만

임재관기자 입력 2017-10-14 09:13:27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건보료 5만원도 못내는 생계형체납자, 3년간 예금통장 압류 4,429건[다음기사보기]삼성물산 합병찬성, 국민연금 2,356억원 손실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최근 5년간 마약사범이 50% 이상 증가하고, 재범인원도 46.3% 증가됐지만 마약치료 재활예산은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약 중독자 증가 속 마약치료 재활예산 감소…전남 등‘0’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이 지난 12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2년-2016년 연도별 마약 치료보호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같이 나타났다.

복지부 제출자료에 따르면, 2012년 9,255건이었던 우리나라의 마약사범 적발건수는 2016년 1만 4,214건으로 50% 이상 급증했으며, 같은 기간 재범인원 역시 3,611명에서 5,285명으로 46.3%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2011년 1억 700만원이었던 마약치료재활 사업 예산은 2012년 8,400만원, 2013년 8,400만 원, 2014년 6,500만 원, 2015년 6,500만 원, 2016년 6,000만원으로, 최근 5년간 43.9%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 2016년 시도별 치료실적을 보면, 서울 147명, 경남 86명이었지만, 부산·대구·대전·경기·전북의 경우 10명 미만의 치료인원이, 인천·광주·울산·강원·충북·충남·전남·경북·제주의 경우 병상은 확보됐지만 치료인원은 전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의료기관별 치료인원을 보았을 때, 서울 강남을지병원(146명), 경남 국립부곡병원(86명)를 제외한 20곳 의료기관에서는 치료실적이 아예 없거나, 5명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약치료재활사업에 대한 지원금액도 시도별 차이가 큰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5년간 경기는 7,970만원의 예산지원이 있었던 반면, 전남은 예산지원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 지원금액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1,500만원)이었으며, 가장 낮은 곳은 0원인 광주·강원·전남·제주로 나타났다.

김승희 의원은 “마약사범이 급증했음에도 복지부의 마약사범에 대한 치료예산이 매년 감소하고 있는 것이 문제다”며, “현실성 있는 치료보호 예산과 인프라 확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마약사범에 대한 치료보호를 위한 의료기관(치료보호기관)은 총 22개소로 국립병원 5개, 민간의료기관 17개로 구성된다.
 
치료보호는 기소유예 조건부 검찰 의뢰와 자의에 의한 치료보호로 구성되며, 치료보호기관의 예산은 ‘마약류 중독자 치료보호 규정’ 제19조에 따라 국가 또는 시·도로부터 치료보호 및 마약류 중독 여부 판별을 목적으로 비용 보조를 받는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건보료 5만원도 못내는 생계형체납자, 3년간 예금통장 압류 4,429건[다음기사보기]삼성물산 합병찬성, 국민연금 2,356억원 손실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yc99yC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