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2.0
    원주 흐림

“앞으로 비뇨의학과로 불러주세요”

대한비뇨기과학회, 진료과목명 변경…국민에 더 가까이

김영신기자 입력 2017-10-09 21:01:00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없음][다음기사없음]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비뇨기과’가 ‘비뇨의학과’로 개칭된다. 비뇨기과학회 명칭과 영문명은 그대로 유지된다.

대한비뇨기과학회(회장 천준, 고대안암병원 교수)는 보건복지부의 최종 승인을 받아 명칭 변경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학회는 지난해부터 전문진료과목 명칭 변경을 추진해 왔으며, 지난해 비뇨기과 평의원회에서 전문진료과목 명칭 변경 추진안의 승인을 받은 후 비뇨기과 전 회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및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총 721명 투표인원 중 499명(69%)의 찬성으로 전문진료과목명 명칭을 ‘비뇨의학과’로 변경했다.

학회는 명칭 변경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9월 28일 추계학술대회 기간 중 명칭 변경 선포식은 물론 ‘방송인 신동엽’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천준 회장은 “그동안 일반인에 대한 진료과목 이미지 개선 및 진료 영역 정립을 위해 명칭 변경을 작업을 해왔다”며, “고령화 사회에 맞춰 비뇨기과 영역이 매우 중요한 시대가 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그동안 저조했던 전공의 지원도 상승될 것으로 예상되며, 비뇨의학과라는 명칭 변경을 통해 획기적으로 발전하는 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학회는 추후 진료과목명이 익숙해지면 학회명도 바꿔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학회는 오는 2018 년 제 70 차 학술대회를 기념해 ‘대한비뇨기과학회사’를 발간할 예정이며, ‘비뇨의학과’ 전문진료과목명 변경에 대한 기록도 포함될 예정이다.

또 2018 년 10월 25일~28일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Changing Urology, Leading Future’를 주제로 2018 SIU(세계비뇨기과학회)도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없음][다음기사없음]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kApg3l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