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2.0
    원주 흐림

국민 10명 중 7명, 양치습관에 심각한 문제

대한예방치과학회-필립스 소닉케어, 대한민국 구강건강 및 양치습관 실태조사 발표

김영신기자 입력 2017-09-26 01:56:59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틀니 사용자 10명 중 7명 의치성 구내염 증상 경험”[다음기사보기]“틀니 사용자 10명 중 7명 의치성 구내염 증상 경험”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국민 10명 중 7명이 양치습관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국민들의 대다수는 1952년 서구식 칫솔이 국내에 도입된 이래 지금까지 치아 세정 중심의 양치법을 고수, 양치 시 잇몸까지 함께 관리하는 양치법의 혁신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예방치과학회는 지난 25일 ㈜필립스코리아(대표: 도미니크 오 Dominique Oh)와 공동으로 ‘대한민국 양치혁신 캠페인’ 런칭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2017 구강건강 및 양치습관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 10명 중 7명, 양치습관에 심각한 문제

이번 ‘대한민국 양치혁신 캠페인’은 치주질환이 우리나라에서 감기 다음으로 많이 걸리는 질병임에도 이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이 미흡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필립스 소닉케어와 대한예방치과학회는 치주질환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원인이 잘못된 양치습관에 있다고 보고, 우리나라 국민들의 양치습관 실태와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8월 25일부터 9월 4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들의 상당수가 치주질환이 전신질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으며, 치아 세정 중심의 양치습관을 고수하고 잇몸 관리를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는 등 잘못된 양치습관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예방치과학회 신승철 회장(단국대 예방치과 명예교수)은 “1952년 국내 최초로 나일론 칫솔이 판매된 이후 지금까지 대한민국 국민들의 양치습관은 사실상 변하지 않았다”며, “치아 표면만을 닦는 것이 양치질의 전부라는 기존의 사고방식에서 탈피, 잇몸까지 한꺼번에 닦고 관리하는 사고의 전환이 필요할 때”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필립스 소닉케어와 대한예방치과학회는 치아와 잇몸을 함께 닦고 관리하는 올바른 양치법도 소개했다.

분당서울대병원 건강증진센터 치과클리닉 이규환 교수는 “구강건강 증진과 관리를 위해서는 나에게 맞는 맞춤 양치법과 올바른 양치습관이 가장 중요하지만 현실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효율적인 음파칫솔의 사용 및 치간세정기, 가글용액의 생활습관화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캠페인 취지를 직접 소개한 필립스코리아 퍼스널헬스 사업부문 총괄 서홍표 부사장은 “이번 ‘양치혁신’ 캠페인은 ‘의미 있는 혁신’으로 세상을 더욱 건강하고 지속 가능하게 만들자는 필립스의 비전과 맞닿아 있으며, 질병의 ‘예방’이라는 측면에서 2025년까지 연간 30억 명 사람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는 필립스의 목표를 달성하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틀니 사용자 10명 중 7명 의치성 구내염 증상 경험”[다음기사보기]“틀니 사용자 10명 중 7명 의치성 구내염 증상 경험”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wh1cDZ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