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2.0
    원주 흐림

30~50대 5명 중 1명 위·대장 내시경 검사 안 받아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첫 설문조사 결과 진행

김영신기자 입력 2017-09-26 01:14:34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도전! 내시경 골든벨’ 인포그래픽 제작[다음기사보기]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도전! 내시경 골든벨’ 인포그래픽 제작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30~50대 5명 중 1명은 위·대장 내시경 검사를 안 받았고,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20.1%는 소화기 내시경 검사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30~50대 5명 중 1명 위·대장 내시경 검사 안 받아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이사장 김용태)가 국내 최초로 소화기 내시경 경험 및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 공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설문은 서울, 경기,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에 거주하는 30세 이상 59세 이하 남녀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며, 건강검진을 받은 적 있는 930명 중 20.1%는 소화기 내시경 검사를 한 번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기적인 소화기 내시경 검사가 필요한 40-50대의 경우 약 8중 1명 (12.6%)이 한 번도 해당 검사를 받지 않아, 여전히 위암과 대장암의 발병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우리나라가 위암과 대장암 모두 세계 1위임에도 불구하고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비율은 78.5%인 반면 대장내시경 검사는 40.4%에 그쳐, 대장암 예방 및 조기 검진에 더욱 주의를 기울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특히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가 대장암 예방 및 조기 진단을 위해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50세부터 5년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음에도 건강검진 경험이 있는 50대 응답자(N=338) 중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람은 49.2%에 그쳐 우리 사회가 대장암 예방에 소극적이라는 사실을 보여줬다.  

위내시경의 경우 학회가 40세부터 2년마다 1번씩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위내시경 검사 비율이 증가하고 있지만, 40대-50대의 약 7명 중 1명 (13.5%)은 단 한번도 위 내시경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김용태 이사장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위내시경 검사에 대한 인지도 및 검사율은 높은 반면, 대장내시경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 수준은 아직도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며,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대장암을 예방하고 조기 발견하기 위해 의료계가 국민들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대장내시경의 필요성을 알려야 함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주목할 만한 점은 소화기내시경 검사를 받지 않는 이유에서 내시경 받으면 고통스러울까 걱정된다는 사람이 가장 많았는데 소화기 내시경 검사 경험이 있는 응답자들은 내시경 검사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다는 점이다.

‘내시경 검사를 받기를 잘했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람의 95.9%가, 대장 내시경의 경우 97.3%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검사를 통해 나의 건강상태를 확실히 알 수 있어서’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가장 높았다. (위내시경: 83.9%, 대장내시경: 85%, 중복 응답)

이번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전반적으로 소화기 암에 대한 정보 인지 수준이 높았지만, 가족력이 없어도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사실에 대한 인식 수준 (71.9%)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일반 내시경(위내시경26.3%, 대장내시경 10.9%)에 비해 진정 내시경(위내시경 44.7%, 대장내시경 80.3%) 검사를 받는 비율이 높았음에도 진정내시경에 대한 올바른 정보 획득 수준이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진정 내시경 검사 시에는 의사의 질문에 반응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약 60%의 응답자들이 이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검사 후 기억력이 감퇴될 수 있다고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도 많았다 (32%).

위·대장암은 초기에 자각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이미 증상을 느끼고 병원에 내원했을 땐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

이에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는 위·대장암의 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해 40세 이상은 2년마다 위내시경 검사를, 50세 이상은 5년마다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또 학회는 소화기 내시경 검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올바른 의학적 정보를 전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소화기 탐구생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도 캠페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이외에도 온라인 커뮤니티 정보 게시판 운영, 내시경 인포그래픽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국민들에게 소화기 건강 관리 및 내시경 검사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도전! 내시경 골든벨’ 인포그래픽 제작[다음기사보기]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도전! 내시경 골든벨’ 인포그래픽 제작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wgjWU5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