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6.0
    원주 구름조금

캡슐 제품 2/3 이상, 젤라틴 원료물질 미(未)표시

식약처, 인터넷 유통 중인 건강기능식품 181개 제품 분석 결과

이다금기자 입력 2017-09-14 02:52:10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진성인덱스트리 중국산 ‘마늘쫑’회수·폐기 조치[다음기사보기]어린이들 신맛캔디 ‘주의문구’ 표시 의무화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캡슐 소재인 젤라틴(gelatin)의 원료가 무엇인지 라벨에 표시되지 않은 제품이 수두룩해 소비자의 건강과 종교적 신념에 반할 수 있다고 식품안전당국이 주장했다.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젤라틴 캡슐 제품(건강기능식품)의 3분의 2 이상이 젤라틴 원료물질 미(未)표시 제품으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광우병 사태가 발생했을 때 캡슐 소재인 젤라틴이 소에서 유래한 것일 수 있다는 이유로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젤라틴이 돼지에서 얻은 것이라면 이슬람 국가에 수출해선 안 된다. 

1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 산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연구팀은 인터넷을 통해 유통되는 건강기능식품 181개 제품을 대상으로 캡슐 원료로 쓰인 젤라틴의 원료물질 표시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젤라틴은 동물의 뼈·가죽·힘줄 등에 든 콜라겐을 물과 함께 가열해 만든 단백질로, 건강기능식품·의약품을 담는 캡슐 원료로 널리 쓰인다.

특별한 맛은 없지만 젤리 같이 쫀득쫀득한 질감이 나며 뜨거운 물에 잘 녹는 것이 특징이다.  

연구팀이 인터넷을 통해 입수한 젤라틴 캡슐 함유 건강기능식품(181개 제품) 중 166개는 미국산, 11개는 캐나다산, 3개는 노르웨이산, 1개는 국산이었다. 

제품 라벨에 젤라틴 캡슐의 원료물질(소 유래·생선 유래·식물 유래 등) 관련 정보를 표시한 것은 55개 제품으로, 전체의 1/3에도 못 미쳤다.

나머지 126개 제품은 젤라틴이 어떤 원료로 제조됐는지에 대한 정보 없이 ‘젤라틴’이라고만 표시돼 있었다. 

연구팀은 유전자 증폭기술(PCR)을 이용해 젤라틴 원료물질 미(未)표시 제품 126개의 원료물질을 찾아냈다. 51개는 소, 31개는 돼지, 44개는 소와 돼지에서 유래한 젤라틴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상업적으로 유통되는 젤라틴 캡슐 제품은 광우병 등 소비자의 건강, (이슬람교·유대교·힌두교 등) 종교적 신념에 대한 우려를 부를 수 있다”며, “소비자의 알 권리, 종교적 신념과 건강 보호를 위해 젤라틴 캡슐에 사용된 원료물질을 제품 라벨에 표시하도록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 최근호에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식이보충제 캡슐에 쓰인 젤라틴의 원료 모니터링’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진성인덱스트리 중국산 ‘마늘쫑’회수·폐기 조치[다음기사보기]어린이들 신맛캔디 ‘주의문구’ 표시 의무화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xZrAmg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