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9.0
    원주 구름조금

전이성 유방암 생존율 예측모델 개발‘화제’

서울성모병원 유방암센터 채병주 교수팀, 24년간 우리나라 4기 유방암환자 2,232명 분석 결과

김영신기자 입력 2017-09-12 23:53:22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인터루킨-8의 유전자 변이와 위암과의 상관관계 규명[다음기사보기]소아수면무호흡증, 식도산도·비디오뇌파검사 병행 필요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다른 장기로 전이되어 완치가 어려운 4기 유방암으로 알려진 전이성 유방암 환자 중 수술 후 생존율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환자를 선별하는 예측모델이 개발돼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유방암센터 채병주·유태경(유방외과) 교수팀.
 
전이성 유방암 생존율 예측모델 개발‘화제’

교수팀은 진단 당시 전이성 유방암 환자 중 수술 후 장기 생존을 할 수 있는 환자의 특징을 파악하기 위해 1990년부터 2014년까지 한국유방암학회의 유방암등록사업에 등록된 환자 2,232명을 조사했다.

전이성 유방암 전체환자의 3년 생존률은 56.4%였고, 중앙생존기간은 44개월이었다.

3년 생존율은 1990년대 38.7%, 2000-2004년 50.5%, 2005-2009년 57.3%, 2010-2014년 70.1%로 24년간 우리나라 전이성 유방암 환자의 전체 생존율은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전체환자 중 유방 및 액와부(겨드랑이) 수술을 받은 환자는 1,541명(69%), 수술을 받지 않은 환자가 588명(26.3%), 부분 수술을 받은 환자는 103명(4.6%)였다.

유방 및 액와부 수술을 받은 환자의 3년 생존율은 62.6%였고, 중앙생존기간은
53개월로, 수술을 받지 않은 그룹의 31개월보다 길었다.

진단 시 전이성 유방암 환자 중 유방 및 액와부 수술 받은 환자의 예후 인자를 분석한 결과, 유방 종괴의 크기, 암세포의 분화도, 암세포의 림프·혈관 침범 여부, 암세포의 호르몬 수용체 여부, 종양세포 증식지표인 Ki-67, 종양표지자 수치가 예후와 관련이 있었다.

이러한 예후 인자로 위험률을 계산하여 수술 받은 환자의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점수 모델을 개발했다. 예측 생존 점수를 0점에서 10점으로 정한 뒤 점수에 따라 환자를 4그룹으로 분류했다.

그 결과 위험률 점수가 0~3점으로 제일 낮은 그룹의 3년 생존율이 87.3%로 가장 높았으며, 전체 환자의 3년 생존율(56.4%)보다 30.9% 더 높았다.

진단 당시 전이성 유방암 환자는 항암이나 항호르몬치료를 1차로 받는다. 하지만 전이성 유방암이라도 유방과 액와부 부위의 수술을 할 경우, 수술을 하지 않은 환자보다 생존율이 높다는 여러 후향적 연구가 있었다.

수술한 환자의 예후 인자를 점수화하여 수술에 적합한 환자를 선별할 수 있는 이번 예측모델이 진료 현장에도 쉽게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태경 교수는“이번 연구는 수술의 효과로 생존율이 증가했다는 의미가 아니라, 장기 생존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들이 결국 수술을 받게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하며, 수술을 하려면 항암치료를 멈추고 하기 때문에 장기 생존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정확하게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채병주 교수는“일반 유방암 보다 생존율이 낮은 전이성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최적화 된 치료방법을 연구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연구는 전이성 유방암 환자 중 적극적인 유방 및 액와부 수술치료를 고려할 때 유용하게 쓸 수 있을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SCI 국제학술지 ‘유방암 연구와 치료 (Breast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6월호에 게재됐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인터루킨-8의 유전자 변이와 위암과의 상관관계 규명[다음기사보기]소아수면무호흡증, 식도산도·비디오뇌파검사 병행 필요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xWXXSQ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