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9.0
    원주 구름조금

원전사고 이후 7년, 후쿠시마 식품 529톤 수입

2014년까지 감소…2015년 21.5%, 2016년 52.1% 증가 중

이다금기자 입력 2017-09-12 23:08:30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에스캄월드 ‘BT미라클우모·미라클우모’회수조치[다음기사보기]어린이들 신맛캔디 ‘주의문구’ 표시 의무화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7년 동안 후쿠시마산 식품 529톤이 국내에 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출한 ‘원전사고 이후 후쿠시마산 식품 국내 수입현황’을 제출받아 12일 이 같이 밝혔다.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현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산물 등 일부 식품에 대해서만 수입을 중지했다.

2011년부터 2017년 6월까지 후쿠시마 식품 529톤이 1,085회에 우리나라에 수입됐다.

[후쿠시마산 식품 유형별 국내 수입 현황]            (단위:건 / kg)
원전사고 이후 7년, 후쿠시마 식품 529톤 수입

국내에 수입된 후쿠시마 식품은 원전사고 직후인 2012년 전년대비 32.6% 감소했지만, 2015년 21.5%, 2016년 52.1% 증가해 수입량이 크게 증가했다.

[후쿠시마현 식품 수입 현황]                              (단위:건 / kg)
원전사고 이후 7년, 후쿠시마 식품 529톤 수입

정부는 일부 후쿠시마산 식품만 수입을 중지했을 뿐, 전체 식품에 대한 수입중지 조치를 하지 않았다. 중국과 대만은 후쿠시마산 모든 식품에 대해 수입을 중지한 상태다.

2015년에 시행한 한국소비자원의 ‘일본 원전사고와 방사능에 대한 소비자 인식조사’에 따르면 대부분(92.6%)의 국민들은 “일본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능 누출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답변했다.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설문자의 76.1%는 일본 원전사고와 방사능 관련 정보가 충분히 제공되지 않고 있다고 했고, 68.9%는 일본 원전사고에 대한 우리 정부의 조치내용을 모른다고 답했다.

최도자 의원은 “후쿠시마산 식품 수입량이 급증하고 있다”며, “정부가 국민들의 불안에 아랑곳하지 않는 형국이다”고 지적했다.

또 “후쿠시마산 식품에 대한 국민들의 의혹이 불식될 때까지 수입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며 “식약처 등 관계부처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에스캄월드 ‘BT미라클우모·미라클우모’회수조치[다음기사보기]어린이들 신맛캔디 ‘주의문구’ 표시 의무화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xXqpnn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