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8.0
    원주 구름많음

“검출된 화학물질 생리불순 등 여성건강 영향 등 연구조사 더 필요”

대한의사협회, 30일 생리대 유해물질 검출 논란 관련 긴급간담회 개최

김영신기자 입력 2017-09-01 00:37:15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대한결핵협회, 몽골 정부와 결핵퇴치 사업연장 협약 체결[다음기사보기]아시아항암바이러스협회 출범, 창립총회 및 제1회 학술심포지엄 개최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가 최근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생활환경 문제들이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관리를 촉구했다.

의협 국민건강보호위원회(위원장 이종구)는 지난 8월 30일 생리대 유해물질 검출 및 부작용 논란과 관련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긴급간담회에서는 “생리대에서 검출된 휘발성유기화합물 (VOCs)로 인한 인체유해성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자료 등이 충분치 않다”며, “현재로서는 검출된 유기화합물질이 생리불순 등 장기적으로 여성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분명하게 파악할 수 없고 자료가 불충분하기 때문에 앞으로 연구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지난해 10월부터 현재 논란 중인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생리대에 함유 가능성이 있는 유해물질의 검출량 및 위해성평가를 진행 중에 있으며 결과발표를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의협 국민건강보호위원회는 유럽산 비가열 가공육에서 E형간염을 유발하는 바이러스 검출보도와 관련 “E형간염은 A형간염과 마찬가지로 건강한 성인의 경우 대부분 만성간염으로 이행되지 않으며 자연적으로 호전되는 양호한 치료 경과를 보인다”며, “그러나 임신부의 경우 인도 일부지역에서 20%의 사망률이 보고된바 있어 간 질환자, 장기이식환자와 같은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대한결핵협회, 몽골 정부와 결핵퇴치 사업연장 협약 체결[다음기사보기]아시아항암바이러스협회 출범, 창립총회 및 제1회 학술심포지엄 개최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vIkW3c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