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8.0
    원주 구름많음

여름철 탈모 관리법은? 병원 방문해 전문적 치료 중요

여름철 자외선 증가, 탈모에 악영향 주의 필요

김지원기자 입력 2017-08-29 00:04:12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유럽산 소시지 E형 간염 논란] 간염전문가와 알아보는 E형 간염의 모든 것[다음기사보기]추석 명절이 힘든 사람들… ‘극한직업’ 종사자 건강주의보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따가운 햇볕, 후끈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여름은 신나는 야외 활동과 휴가가 있어 많은 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계절이지만, 유독 탈모 환자들에게는 스트레스가 심한 계절이다.

땀을 많이 흘리게 돼 평소보다 모자나 가발, 흑채를 사용하기 불편할 뿐 아니라 평범한 휴양지 물놀이도 마음껏 즐기기 어렵기 때문이다. 탈모 환자들이 대표적으로 호소하는 여름철 불편함은 다음과 같다.

▲얼굴에 땀이 흘러도 휑한 이마가 보일까 앞머리를 고수한다.
▲장마철엔 비 때문에 머리카락이 축 쳐져 머리 숱이 없어 보일까 신경 쓰인다.
▲불볕 더위에 정수리가 뜨겁고 답답해도 모자를 포기할 수 없다.
▲수영모를 쓰지 않는 여름철 바닷가나 리조트는 피하고 싶다.
▲태풍이 불면 혹여 머리가 날려 탈모 부위가 드러날까 두려워 외출을 자제한다.

이 중 하나라도 해당된다면, 알게 모르게 여름철 탈모 스트레스로 고통 받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여름은 땀을 많이 흘려 머리를 자주 감거나 습한 날씨 때문에 두피염 등이 나타날 수 있어 두피나 머리카락 관리에는 곤욕스러운 계절이다.

또 물놀이를 할 때 바닷물의 염분, 수영장의 소독제 성분(Chlorine)이 두피와 머리카락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여름철에 모발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탈모량이 늘어나는 가을철에 증세가 악화될 수 있어 제대로 된 탈모 관리가 필요하다.

이 여름, 내 소중한 머리카락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따라보자.

1. 여름철 뜨거운 자외선을 피해 모자를 쓰세요
태양광 중에도 자외선은 탈모를 촉진시키는 요인 중 하나로, 야외 활동이 잦아지는 여름철에는 자외선으로부터 모발과 두피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모자는 자외선으로부터 머리를 보호해줄 수 있다. 다만, 머리에 꼭 맞는 모자보다는 느슨하게 쓰는 것이 좋고, 여름철에는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통기가 잘 되는 모자를 착용해 두피에 노폐물이 쌓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2. 물놀이 후 철저한 두피 관리는 필수!
여름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물놀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두피와 모발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바닷가에서는 자외선과 함께 염분이 머리카락의 바깥층을 손상시킬 수 있으며, 수영장 물에 포함된 소독약제는 머리카락의 천연보호성분을 빼앗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는 물놀이 후 바로 머리를 감아 바닷물과 수영장 물의 성분을 재빨리 씻어내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3. 탈모 치료는 빠를수록 좋아요
M자 형태로 나타나는 남성형 탈모의 경우 시간이 지날수록 범위가 넓어지는 진행성 질환으로, 치료 시기를 놓치면 돌이키기가 어렵다.

따라서 보조적 치료인 샴푸나 두피스케일링 등에 의존하기 보다는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 경우 남성호르몬이 원인일 가능성이 크며, 먹는 약과 바르는 약을 통해 치료할 수 있다.

현재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남성형 탈모 치료제로 승인한 약물로는 먹는 약인 두타스테리드, 피나스테리드와 바르는 약인 미녹시딜이 있다.

가천대학교 길병원 피부과 김희주 교수는 “여름철 탈모를 가볍게 여겨 의료진보다 가족, 친구와 같은 비전문가의 의견을 따라 관리한다면 탈모 치료를 시작해야 하는 최적의 시기를 놓칠 수 있다”며, “이마 부위가 M자형으로 벗겨지거나 정수리 부분만 휑하다는 것을 느꼈다면 이미 탈모가 진행 중인 경우가 많으므로, 시중에 떠도는 정보에 현혹되기보다는 적극적으로 병원을 찾아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본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유럽산 소시지 E형 간염 논란] 간염전문가와 알아보는 E형 간염의 모든 것[다음기사보기]추석 명절이 힘든 사람들… ‘극한직업’ 종사자 건강주의보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vwTdCG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