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6.0
    원주 맑음

에어컨 바람에 관절 시리다면‘류마티스 관절염’의심

50~60대 여성 호발, 관절 손상되기 전 조기 발견 중요

김지원기자 입력 2017-08-24 00:47:26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입추(立秋) 지나도 한 여름, 흐르는 땀 탈수를 부른다[다음기사보기]서울대병원 ‘서울시 네트워크 시민대학 프로그램’ 운영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직장인 여성 A씨(52세)는 평소에 손가락 관절이 조금 부어 불편하다고 느꼈는데 최근 출퇴근길 전철에서 쐬는 에어컨 바람이 아주 몸서리친다. 특히 손가락이나 손목에 바람이 닿을 때면 알 수 없는 통증으로 인상이 찌푸려진다.

사무실에서도 종일 틀어놓는 에어컨 냉기에 관절의 시린 증상이 더 심해져 근무에 집중하기도 어렵다. 참다못해 병원을 찾은 A씨는 류마티스 관절염일 수도 있단 얘기를 듣고 여러 검사를 진행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냉방이 과도한 여름철, 관절통 쉽게 지나쳐서는 안 돼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실제로 에어컨 바람에 관절통을 더 심하게 느끼는 경우가 많다. 에어컨의 찬 바람이 관절에 닿게 되면 관절 주위의 근육, 인대, 힘줄들이 추위로 인해 수축돼 더 뻣뻣해지기 때문이다.

또 혈액순환이 줄어들게 되면서 관절강내 염증 조절이 잘 안 돼 통증 지수도 올라가게 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2016년)에 따르면,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여성(200,269명)이 남성(63,608명)보다 약 3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연령 분포를 보면 30대(7%), 40대(16%), 50대(30%), 60대(24%)로 주로 50~60대에서 호발하는 특징을 보였다.

이에 대해 강동경희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이상훈 교수는 “50~60대 여성에서 호발하는 류마티스 관절염은 자기 몸을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 특성상 스스로 초기에 알아차리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주요 증상에 대해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관절염은 특히 추위에 취약하기 때문에 여름철 에어컨 바람에 관절이 시리거나 통증이 반복된다면 원인을 찾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활동 시 악화되는 퇴행성 관절염…류마티스는 활동 시 호전돼
하지만 퇴행성 관절염 또한 차가운 온도에 민감하기 때문에 류마티스 관절염과 구별하기 위해 주요 차이점을 알아두어야 한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다발성으로 여러 관절이 동시에 붓고, 자는 동안 악화돼 아침에 일어나면 한 시간 이상 뻣뻣하고 붓기가 가라앉지 않는다. 퇴행성의 경우 주로 무릎에 통증이 발생하고, 관절을 사용하면 악화되고 휴식을 취하면 완화되는 특징을 보인다.

반면 류마티스는 활동 시에 호전을 나타낸다. 퇴행성의 경우 60대 이후에서 많지만, 류마티스의 경우 30~40대에서도 발생하기 때문에 젊은 연령대에서 관절통일수록 더더욱 류마티스 관절염을 의심해 봐야 한다.

류마티스 관절염의 원인은 아직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요인과 흡연, 감염, 호르몬, 영양 상태 등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병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진단은 환자의 전형적인 증상, 신체 검진, 혈액 및 방사선 검사 등을 종합해 진단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약물로 치료하는데 관절에 심각한 변형이 온 경우에는 수술하기도 한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완치되는 질환은 아니지만 약물치료를 통해 관절의 통증 및 염증 반응을 가라앉혀 더 이상 관절 손상이 진행되지 않도록 막는다.

이상훈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으로 손상이나 변형이 온 관절은 이전 상태로 돌리기 힘들기 때문에 병이 진행되기 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관건이다”며, “류마티스 관절염의 특징에 대해 잘 인지하고 증상이 의심되면 지체 없이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류마티스 관절염 VS 퇴행성 관절염
에어컨 바람에 관절 시리다면‘류마티스 관절염’의심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건강한 여름 나기]
· 2~3시간마다 에어컨을 끄고 환기한다. (외부 온도와 5도차 넘지 않게 조정)
· 혈관 및 근육의 위축을 방지하기 위해 수시로 스트레칭을 한다.
· 가디건이나 담요를 통해 찬 바람에 관절이 직접 노출되지 않게 한다.
· 실내 습도를 50% 내외로 맞춰 유지한다.
·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는 체조, 수영 등 운동을 꾸준히 한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입추(立秋) 지나도 한 여름, 흐르는 땀 탈수를 부른다[다음기사보기]서울대병원 ‘서울시 네트워크 시민대학 프로그램’ 운영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wECAIw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