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9.0
    원주 구름많음

7세 이하 취학전 어린이 손상…미끄럼틀 관련, 그네 순 빈번

일산백병원 전우찬 교수팀, 6,110명의 관찰 연구 결과

김영신기자 입력 2017-08-02 11:40:00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소아 심정지시 심폐소생술…사회단체책임자, 소아가족, 모르는 사람 순[다음기사보기]대한응급의학회 송도 심폐소생술 달리기대회 ‘SONGDO CPR RUN’개최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7세 이하 취학전 어린이가 놀이터에서 놀다가 다치는 손상은 미끄럼틀 관련 손상이 가장 많았고, 그네 관련 손상이 그 다음을 차지했으며, 놀이기구에서 떨어져 생기는 사고가 가장 많았다.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응급의학과 전우찬 교수팀이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응급실기반 손상감시체계에 등록된 7세 이하 취학전 어린이 손상자료 중 놀이터에서 다친 6,110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놀이기구 및 연령에 따른 손상의 특징들을 분석했다.

그 결과 미끄럼틀 관련 손상이 40.5%로 가장 많았으며 그네를 타다가 다치는 경우가 18.0%로 나타났다.

손상 기전은 놀이기구에서 떨어져서 다치는 것이 48.5%로 가장 빈도가 높았다.

특히 외상성 두부 손상은 2세 이하 영유아, 그네를 타고 놀다가 다치는 경우가 많았던 반면, 상지 골절은 3~7세 어린이와 기어오르는 놀이기구를 타다가 다치는 경우가 많았다.

또 하지 골절은 평행봉, 단단한 로프 또는 트램폴린에서 놀다가 다치는 경우에 많이 생기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우찬 교수는 “현재 다양한 놀이터 안전기준이 마련이 되고 있는 시점이다. 전체 손상 중 추락이 48.5%를 차지하고 골절에 의한 입원률이 90.9%로 굉장히 높았으며 연령에 따라 손상의 특징이 달랐는데 이런 특징들을 반영하여 연령대에 따라 흔히 사용하는 놀이기구마다 안전 기준을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최신호에 발표됐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소아 심정지시 심폐소생술…사회단체책임자, 소아가족, 모르는 사람 순[다음기사보기]대한응급의학회 송도 심폐소생술 달리기대회 ‘SONGDO CPR RUN’개최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tXYVwk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