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9.0
    원주 구름많음

“메르스 사태 교훈 망각하면 제2의 메르스 사태 온다”

대한의사협회 “보건소장은 보건의료전문가인 의사가 맡아야 한다”

김영신기자 입력 2017-07-24 16:53:43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한의사 영문면허증 MD 표기’불가…중국, 몽골, 우크라이나 등 전통의학대학도 WDMS 등재[다음기사보기]대한한의사협회 김필건 회장 결국 해임 확정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대한의사협회가 “보건소장은 보건의료전문가인 의사가 맡아야 한다”며, “이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의 교훈이며, 이 교훈을 무시하면 제2의 메르스 사태가 우려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최근 보건복지부에서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관련 사항의 논의를 추진하려 하는데, 이는 절대 불가한 일이며, 궁극적으로 국민건강 보호라는 대승적인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오히려 의사임용 우선조항 규정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선회해 입법을 추진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메르스 사태 교훈 망각하면 제2의 메르스 사태 온다”

지역보건법 시행령 제13조제1항에 따르면 보건소에 보건소장 1명을 두되, 의사 면허가 있는 사람 중에서 보건소장을 임용하되, 의사 면허가 있는 사람 중에서 임용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지방공무원 임용령’ 별표 1에 따른 보건·식품위생·의료기술·의무·약무·간호·보건진료 직렬의 공무원을 보건소장으로 임용할 수 있다. 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2015년 기준 전국 보건소장 현황을 보더라도 전체 252명 보건소장 중 의사가 아닌 보건소장이 149명(59%)에 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5월 17일 보건소장 임용 시 보건 관련 전문인력에 의사를 우선 임용하는 것은 합리적인 이유 없이 특정 직종을 우대하는 차별행위로 판단, 보건복지부장관에게 관련근거인 ‘지역보건법 시행령’제13조 제1항의 개정을 권고한다고 밝힌 바 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한의사 영문면허증 MD 표기’불가…중국, 몽골, 우크라이나 등 전통의학대학도 WDMS 등재[다음기사보기]대한한의사협회 김필건 회장 결국 해임 확정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uoErzz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