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2.0
    원주 구름조금

치아 외상 60%, 스포츠·레저 즐기다 발생

강동경희대치과병원 분석, 스포츠 손상이 교통사고 등 보다 1.5배 많아

김지원기자 입력 2017-07-27 00:12:57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여름방학은 우리 아이 건강한 성장 위한 골든 타임[다음기사보기]추석 명절이 힘든 사람들… ‘극한직업’ 종사자 건강주의보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최근 스포츠와 레저 활동이 어느 때보다 활발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예기치 않은 사고도 증가하고 있는데 특히 얼굴 부위와 치아 쪽 외상이 많다.

얼굴은 신체 중 완전히 노출된 부위로 심각한 타격을 입기 쉬운 데다 한번 손상된 치아는 자연 회복이 안 되기 때문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초기 대처와 응급 처치의 골든타임에 따라 예후가 달라지기 때문에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대처법과 예방법에 대해 잘 숙지해 두어야 한다.

◆스포츠 활동 중 다치는 경우 많아…20대 젊은 층 주의
과거에는 얼굴 및 치아 쪽 외상이 주로 교통사고, 폭력, 추락 등에 의해 발생했지만 최근에는 스포츠·레저를 즐기다 다치는 경우가 더 잦아지고 있다.

강동경희대치과병원에서 지난 7년간(2010년~2016년) 치아 외상 환자 693명을 분석한 결과, 스포츠 활동 중 손상(413명)이 교통사고 등 기타 원인(280명)보다 1.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손상을 세부적으로 보면 ‘교합변화 및 저작장애’ 21%, ‘턱관절 탈구/ 개구장애’ 20%, ‘안면 열조직 열상’ 16%, ‘치아파절/치아탈구’ 15%, ‘치조골 골절’ 14%, ‘턱뼈/턱관절 곤절’ 13% 순으로 악안면의 다양한 부위에서 조사됐다.

또 연령대로 봤을 때 스포츠 손상의 경우 평균 26세였지만, 교통사고 등 기타 원인의 경우는 평균 39세로 젊은 층에서 스포츠 활동 중 사고가 많이 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대해 현재 스포츠치의학회장을 맡고 있는 이성복(강동경희대병원치과병원 보철과) 교수는 “20대 중반에서 스포츠 손상의 비율이 높은 이유는 스포츠 활동이 가장 왕성할 때이기도 하지만 젊음을 과신해 보호 장치 없이 과격한 운동을 즐기다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며, “운동 중 반드시 보호 장치를 착용해야 하며 만약 사고가 발생했다면 초기부터 신속한 응급 처치 및 미용까지 고려한 고난도 시술을 적시에 시행할 수 있는 의료기관을 찾아야 외상으로부터의 심한 기능적, 심리적 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부상 최소화하는 예방적 조치가 중요
가벼운 외상의 경우 겉으로 보기에 심하지 않아 대개 치아 및 치조골에 국한된 부상으로 오인하기 쉽다. 하지만 안면골과 턱뼈에 외상을 동반하는 경우도 꽤 있기 때문에 유심히 살펴야 한다.

초기에 신속, 정확하게 치료해 바로 잡으면 문제가 없지만 방치한 경우 염증, 통증 등 복합적인 문제로 확대돼 치료가 까다로워지기 때문이다.

심지어 아무렇지도 않다가 한 달 뒤 염증이 발생하거나 금이 간 치아가 심해져 음식을 먹을 때 찌릿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일단 외상을 입은 경우에는 예방적 차원에서 치과 진료를 통해 선제적 조치를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

외상의 치료도 중요하지만 일단 예방책이 선행되어야 한다. 신체적 접촉이 많은 운동 또는 웨이트 등 순간적으로 힘을 주는 운동의 경우 구강보호장치인 ‘마우스가드’(mouth guard)가 예방적 측면에서 효과적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운동 시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마우스가드를 착용하는 것에 대한 관심도는 많이 뒤떨어져 있는 형국이다.

이와 관련해 이성복 교수는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선진국에서는 학교 체육수업이나 운동부 활동에서 마우스가드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고 여가 생활로 즐기는 스포츠 활동 시에도 적극 착용하는 문화가 정착돼 있는 데 반해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인식이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며, “스포츠 활동 시 만약의 사고를 대비해 마우스가드를 착용한 경우 심각한 손상으로부터 많은 부분을 보호해 주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착용하는 문화가 정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얼굴과 치아에 외상 사고 났을 때 대처법]
· 구강 내 출혈부터 제거한 후 지혈하고 호흡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함.
· 치아가 완전히 부러졌으면 신경이 노출되어 심한 통증이 생기므로 즉시 응급 처치가 가능한 치과로 감
· 빠진 치아는 보존액(전용 보존액, 저지방 우유, 일반 우유, 스포츠 음료, 음료수 의 순서로 추천)에 넣어 1시간 이내로 치과로 감
· 치아에 흙이나 이물질이 묻었다고 무리하게 털어내는 경우 치아의 뿌리가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함.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여름방학은 우리 아이 건강한 성장 위한 골든 타임[다음기사보기]추석 명절이 힘든 사람들… ‘극한직업’ 종사자 건강주의보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tDjcqR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