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8.0
    원주 구름조금

용혈성 요독성 증후군이란?

김지원기자 입력 2017-07-10 17:06:12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소아여드름 방치하면 피부미인서 멀어져…조기치료 중요[다음기사보기]100세 시대 치아건강, ‘임플란트틀니’가 답이다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용혈성 요독성 증후군(Hemolytic uremic syndrome, HUS)이란 혈관내피세포의 손상에서 기인하는 혈전성 미세혈관병증의 일환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신장내과 김현욱 교수의 도움말로 용혈성 요독성 증후군에 대해 알아본다.

이 중 산발적으로 생기거나 유전적 원인을 갖는 소수의 비전형적 용혈성 요독성 증후군을 제외한 나머지 90%를 ‘전형적’인 용혈성 요독성 증후군으로 분류한다. 

이 증후군의 시작은 특정 독소를 분비하는 장출혈성대장균에 의한 감염이며, 이 균은 일반적으로 도축용 소의 장내균에서 유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균에 오염됐지만 적절하게 익혀지지 않은 각종 고기들 및 관련 가공식품들뿐 아니라 오염된 물, 우유, 채소를 통해서도 전파될 수 있다.

하지만 오염된 음식을 먹었다고 해서 모두 장염으로 진행하지는 않는다. 따라서 무증상 보균상태의 사람의 분변을 통해 다른 사람으로 전파될 수도 있다. 

이 세균 및 독소에 취약하여 감염이 발생하는 경우 오염원에 노출 후 평균 3.7일(범위: 2~12일)이 경과하면 복통 및 설사가 시작된다.

곧이어 2/3 이상에서 혈변, 오심, 구토 등이 동반되는 출혈성 장염 소견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장염 증상 시작 후 평균 7일(범위 2~15일)이 경과한 후에 이들 중 약 15%(범위: 8~18%)에서는 ▲30,000개/μL 전후(범위: 20,000~100,000개/μL)에 이르는 혈소판의 감소 ▲부종, 핍뇨 및 요독증의 악화를 동반하는 신부전 ▲미세혈관병 용혈성 빈혈 등의 임상적 특징을 가지는 용혈성 요독성 증후군으로 결국 진행하게 된다.

5세 미만의 소아이거나 고령인 경우 용혈성 요독성 증후군으로 진행할 수 있는 위험 인자로 알려져 있으며, 일단 용혈성 요독성 증후군이 발현된 환자의 50%에서는 투석치료가 불가피할 뿐 아니라 수혈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드물지 않다. 

하지만 일정 규모 이상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경우 전체적인 사망률은 최근 5% 미만으로 양호한 편이며 신부전의 경과도 2~3주간의 투석치료를 포함한 보존적 치료 중 많은 경우  투석치료의 중단이 가능하다.

약 5%는 영구적인 신장기능 손상으로 투석치료의 지속이 필요할 수 있으며, 약 30% 환자들은 투석치료가 지속적으로 필요하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의 신기능 저하현상은  지속된다.

즉 50~60%의 환자들에서는 신장기능의 완전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

원인 장출혈성대장균의 확인을 위해 분변과 소변을 통한 PCR법이나 배양검사 및 혈청 항체  검사 등을 조속히 시행해야 하며 전형적인 임상양상을 참고하여 진단할 수 있다.

분변검사의 경우에는 설사 초기에 시행할수록 진단율이 높고, 일주일 이후에는 검출율이 30% 전후로 감소된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소아여드름 방치하면 피부미인서 멀어져…조기치료 중요[다음기사보기]100세 시대 치아건강, ‘임플란트틀니’가 답이다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u3xTqx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