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2.0
    원주 구름조금

질병관리본부 ‘국제 항생제 내성 감시체계’ 참여

국내 주요내성균(8종)에 대한 항생제별 내성률 추적 기반 마련

임재관기자 입력 2017-07-06 00:01:01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여름철 국민안전…사전점검, 신속대응 추진[다음기사보기]결핵 치료성공률 4.2%p 향상, 신환자 발생 감소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추진하고 있는 국제 항생제 내성 감시체계인 GLASS(Global Antimicrobial Resistance Surveillance System)에 참여해 지난 1년간(‘16년 5월∼’17년 4월) 수행한 감시 결과를 세계보건기구(WHO)와 공유한다고 밝혔다.

GLASS는 국제적으로 표준화된 항생제 내성 자료를 수집·분석·공유해 국가 간 비교 가능한 항생제 내성 통계를 산출하기 위해 2015년 WHO가 구성한 항생제 내성균 감시 네트워크이다.

GLASS의 요건은 ▲감시는 연속된 12개월마다 국가별 일정에 따라 집계 ▲WHO 지정 병원체(8종)별 지정 검체, 필수 임상 정보 포함 ▲해당 의료기관(외래 및 입원환자) 분리주 전수조사 등이다.

국제연합(UN)과 WHO는 보건안보(Health Security)의 위협 요소로  항생제 내성의 심각성을 경고하고 있고, 국내에서도 종합병원 뿐 아니라 의원, 요양병원 등의 항생제 내성이 문제시되고 있다.

보건복지부 장관은 항생제 내성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공조를 위하여 일본에서 열린 아시아 보건장관회의에서 GLASS 가입의사를 밝힌 후 WHO와 협의를 거쳐 가입을 완료했으며 (‘16년 7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2016-2020)을 발표한 바 있다.(’16년 8월)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GLASS에서 요청하는 표준화된 자료를 산출하기 위해 6개 권역(서울, 경기, 강원, 충북, 전남, 부산)의 종합병원을 감시기관으로 지정해 환자로부터 분리된 8종 병원체에 대한 항생제감수성 검사와 내성유전자 특성 조사 등 실험실감시를 2016년 5월부터 수행했으며, 2017년 4월까지 연속된 12개월 동안 혈액, 요 및 대변 검체에서 총 1만 586주(균체 단위)를 수집했다.

주요 병원체의 내성률을 보면 대장균의 43.9%가 ciprofloxacin, 32.1%가 cefotaxime에 내성이었으며 폐렴막대균의 34.5%가 cefotaxime에 내성이었다.

또 아시네토박터균의 경우 73.4%가 carbapenem에 내성이었고, 황색포도알균의  54.3%가 MRSA(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알균)로 확인됐다.

전체 수집주 중 병원감염과 지역사회감염의 비율은 아시네토박터균과 황색포도알균을 제외하고 모두 지역사회감염이 병원감염 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병원감염 및 지역사회감염에 따른 혈액 분리 균종별 내성률은 다음과 같다.

황색포도알균의 경우 병원감염의 69.4%, 지역사회감염의 37.5%가 cefoxitin에 내성이었다.

대장균 중 병원감염의 82.2%와 지역사회감염의 61.5%가 ampicillin에 내성이었으며, 또한 제 3세대 cephalosporin인 ceftazidime과 cefotaxime의 내성률은 병원감염의 경우 20.5%와 55.8%이었고, 지역사회감염의 경우 9%와 29.5%이었다.

폐렴막대균의 cefotaxime과 ceftazidime 내성률은 병원감염이 48.2%와 40.5%, 지역사회감염이 18.6%와 13.1%이었다.

아시네토박터균 중 병원감염의 80.1%와 지역사회감염의 33.3%가 meropenem과 imipenem 모두에 내성이었다.

살모넬라균은 fluoroquinolone 계열의 ciprofloxacin에 모두 감수성이었다.

폐렴알균은 penicillin에 모두 감수성을 보였고, 세균성이질균과 임균은 본 감시 기간 동안 수집되지 않았다.

위와 같이 국내 주요 병원체의 항생제 내성률은 아직도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파악 되었으며 항생제사용 줄이기와 적정사용, 항생제 내성균 차단을 위한 국가적 대책이 지속적으로 추진되어야 함을 시사한다.

이러한 국내 내성률 결과는 일본 등 아시아권 GLASS 참여 5개국의 감시결과를 포함해 제20차 대한임상미생물학회(‘17년 7월 6일~7일 부여)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WHO GLASS 참여를 통하여 표준화된 방법으로 국내 항생제 내성균 현황을 분석함으로써 국내·외적 정확한 실태파악은 물론 공식적인 국가데이터로 활용하고자 하며, 이를 근거로 국내 실정에 맞는 항생제 내성균 관리 대책 및 정책 그리고 연구개발방향 등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GLASS(Global Antimicrobial Resistance Surveillance System) 개요, 주요 결과 분석, WHO GLASS 제출양식, 질의 및 응답(Q&A)은 (http://medicalworldnews.co.kr/bbs/board.php?bo_table=pds&wr_id=3549&page=0&sca=&sfl=&stx=&sst=&sod=&spt=0&page=0)를 참고하면 된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여름철 국민안전…사전점검, 신속대응 추진[다음기사보기]결핵 치료성공률 4.2%p 향상, 신환자 발생 감소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tpxoo2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