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3.0
    원주 비

美 아테넥스社, 나스닥 상장

한미약품과 오라스커버리 라이선스 계약 회사…상업화 후 로열티 기대

김지원기자 입력 2017-06-17 01:02:09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식약처 ‘의약품 첨가제 위험평가 가이던스’발간[다음기사보기]동아쏘시오그룹-베트남 정부, 사전피임약 공급 양해각서 체결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한미약품(대표이사권세창·우종수) 경구용 항암제 기반기술인 오라스커버리(HM 30181A)를 도입한 미국 아테넥스사(ATNX·옛 카이넥스사)가 지난 14일 나스닥(NASDAQ)에 신규 상장됐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나스닥 상장을 계기로 아테넥스사에 새로운 투자가 유입되고, 양사의 항암제 공동개발에 속도가 붙게 됐다”며, “양사가 추가 마일스톤 여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지만 향후 개발이 성공해 상업화 되면 상당한 수준의 로열티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사는 오라스커버리 플랫폼 기술을 이용해 현재 4개의 항암제를 개발중이다.
그 중 개발 진도가 가장 빠른 오락솔(HM30181A+파클리탁셀·유방암)은 현재 남미 8개국에서 임상 3상을 진행중이다.

나머지 3종의 항암제 중 오라테칸, 오라독셀은 임상1상 중이고, 오라토포는 임상1상 허가를 받은 상태다.

오라스커버리는 주사용 항암제를 경구용으로 전환하는 기반기술이다.

한미약품은 2000년대초 7년여 동안의 연구 끝에 항암제의 경구 흡수를 방해하는 P-GP(P-glycoprotein)를 차단하는 물질 HM-30181A를 개발하는데 성공, ‘오라스커버리’라고 이름 붙였다. 이어 2011년 아테넥스사와 오라스커버리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식약처 ‘의약품 첨가제 위험평가 가이던스’발간[다음기사보기]동아쏘시오그룹-베트남 정부, 사전피임약 공급 양해각서 체결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sjkqrp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