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4.0
    원주 흐림

비만 청소년, 짠맛에 더 둔감…짠맛 못 느끼면 혈압도 더 높아

경상대 이주희 교수팀, 중학생 218명 조사 결과

이다금기자 입력 2017-06-09 21:04:54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통일 후 초기 보건의료 통합비용…3조 2천억 이상 소요 예측[다음기사보기]폐경 후 여성 4명 중 1명…혈중 수은 농도 중독 수준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비만 청소년이 정상 체중 청소년에 비해 짠맛에 더 둔감하고, 짠맛을 잘 못 느끼는 청소년은 혈압도 더 높았다. 

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상대 식품영양학과 이주희 교수팀이 소금 성분인 나트륨의 섭취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어촌 지역 중학생 218명(남학생 115명·여학생 103명)을 대상으로 짠맛에 대한 민감도·선호도와 건강과의 관계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교수팀은 중학생의 짠맛에 대한 민감도·선호도 파악을 위해 두 가지 검사를 했다.

중학생에게 소금 농도를 높여가며 어느 농도에서 소금액과 물을 구분할 수 있는지를 통해 짠맛에 대한 민감도를 측정했다.

각기 다른 소금 농도로 간을 맞춘 여러 반찬 가운데 가장 입맛에 맞는 음식을 선택하게 해 중학생의 짠맛 선호도를 조사했다.  

이번 연구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인 비만 중학생은 정상 체중 학생보다 짠맛에 대한 민감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 체중 학생은 소금 농도가 0.038%일 때 소금액과 물을 구분해냈다. 반면 비만 학생은 소금 농도가 0.049%가 돼서야 소금액을 감지할 만큼 짠맛에 둔감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만을 유발하기 쉬운) 가공식품과 인스턴트식품 섭취 빈도가 높을수록 짠맛에 대한 민감도가 떨어진다는 다른 연구결과도 있다”며, “비만 청소년의 짜게 먹는 식습관 개선을 위한 영양 교육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비만 남학생의 평균 혈압은 최고(수축기) 125.5㎜Hg, 최저(이완기) 82.9㎜Hg로 정상 체중 남학생(115.6㎜Hg·75.8㎜Hg)보다 높았다. 

짠맛에 대한 낮은 민감도와 높은 선호도는 청소년의 혈압에 악영향을 미쳤다.
 
이번 연구에서 남학생의 경우 짠맛에 대한 민감도가 낮고, 짠 음식에 대한 선호도가 강할수록 혈압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여학생도 짠맛 민감도가 낮을수록 수축기 혈압(최대 혈압)이 상승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짠맛을 잘 감지하지 못하면 소금이 더 많이 첨가된 짠 음식을 선호하게 마련이다”며, “결국 혈압을 올리는 나트륨의 섭취량이 많아져 혈압이 높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소년의 고혈압은 성인이 된 뒤 고혈압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비만, 짠맛의 역치, 최적염미도와 혈압의 관계’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통일 후 초기 보건의료 통합비용…3조 2천억 이상 소요 예측[다음기사보기]폐경 후 여성 4명 중 1명…혈중 수은 농도 중독 수준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rTGg4P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