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3.0
    원주 비

중성지방 150 mg/dl 이상, 우울증 2.2배·자살경향성 3.7배 높아

서울성모병원 김태석 교수팀, 비정상적 콜레스테롤 수치 증가시 우울증 1.5배 증가

김영신기자 입력 2017-04-19 16:11:28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한국인 유방암·난소암 유발 새 유전자 변이 발견[다음기사보기]‘노인은 암도 느리게 자란다’ 근거 없어…1기 환자도, 사망까지 5년 반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중성지방 150 mg/dl 이상일 경우 우울증 2.2배·자살경향성 3.7배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와 우울증 및 자살사고(자살경향성)의 연관성이 일부 연구를 통해 알려졌지만 여전히 논란이 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 관심이 높다.

특히 비정상적인 콜레스테롤 수치가 두 질환의 유병률과 의미 있는 상관관계가 있고, 정상 범위를 벗어난 콜레스테롤 수치가 많을수록 우울증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이 처음으로 증명돼 관심도는 더욱 높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태석 교수팀이 2014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해 19세 이상 남성 2,055명, 여성 2,894명, 총 4,949명의 콜레스테롤 수치(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 HDL 콜레스테롤, LDL 콜레스테롤)를 확인했다.

또 우울 관련 자료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우울증 자가 보고 선별지’로 우울증과 자살사고를 확인하고 콜레스테롤 수치와 관련성을 연구했다. 

그 결과 정상 범위를 벗어난 콜레스테롤 수치가 하나씩 늘어날수록 우울증 유병률이 45세~64세 중년은 1.43배 (약 1.5배)증가했고, 전체 여성에서도 1.34배씩 증가해 4가지 종류의 콜레스테롤 측정치 중 비정상 범위인 콜레스테롤 수가 많을수록 우울증 빈도도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콜레스테롤 수치 중 중성지방과 우울증의 관련성이 상대적으로 더 유의하게 나타났는데, 중성지방의 수치가 정상보다 높은 경우, 우울증과 자살사고의 빈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성지방 수치가 정상치인 150 mg/dl보다 높은 중년 성인의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우울증의 빈도는 2.2배, 자살사고는 3.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콜레스테롤은 크게 몸에 좋은 HDL(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과 나쁜 LDL(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으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중성지방과 LDL 콜레스테롤은 정상 범위보다 높으면, HDL 콜레스테롤은 정상 범위보다 낮으면 건강에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울증은 흔한 심리질환으로 마음의 감기라고도 한다. 우울증은 학업이나 가사, 직업에서의 개인 기능의 저하, 대인관계의 어려움 등 여러 문제를 야기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자살이라는 심각한 결과에 이를 수 있는 뇌질환이다.
 
중성지방 150 mg/dl 이상, 우울증 2.2배·자살경향성 3.7배 높아

정신건강의학과 김태석 교수는 “중년 여성은 여성 호르몬 변화에 따른 갱년기 증상의 하나로, 중년 남성은 사회적 위치의 변화 가능성에 대한 심리적 스트레스로 인해 우울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성분으로 균형을 맞추는 관리가 필요한데, 튀김, 육류, 가공육 섭취는 줄이고 섬유질이 풍부한 통곡물, 콩류, 채소, 과일을 많이 먹는 식생활과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이 몸에 나쁜 LDL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는 낮추고, 이로운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높이는데 효과적이다.

중성지방은 지방, 탄수화물 관계없이 알콜 등 과다 열량섭취 시 상승하므로 열량섭취조절이 필요하다.

김태석 교수는 “혈중 콜레스테롤 관리는 심혈관, 뇌혈관질환 등 주요 신체 질환의 예방뿐 아니라 자살이나 우울증과 같은 심리질환 예방을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정서장애저널 (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4월호에 게재됐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한국인 유방암·난소암 유발 새 유전자 변이 발견[다음기사보기]‘노인은 암도 느리게 자란다’ 근거 없어…1기 환자도, 사망까지 5년 반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orjU7c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