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3.0
    원주 맑음

담배 많이 피우는 청소년, 전자담배도 자주 사용

서울아산병원 조홍준 교수팀 “전자담배 금연 효과 없어, 규제·교육 강화해야”

김영신기자 입력 2017-04-18 23:38:13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중성지방 150 mg/dl 이상, 우울증 2.2배·자살경향성 3.7배 높아[다음기사보기]공단 일산병원, 국가참조표준 한국인 체열 데이터센터 지정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담배를 많이 피우는 청소년일수록 ‘금연’이나 ‘실내흡연’ 목적으로 전자담배에도 자주 노출되어 있다는 국내 실태조사가 나왔다.

일반 담배와 달리 전자담배는 온라인에서 구입이 가능하고, 냄새나 연기가 적어 실내에서는 전자담배의 사용이 가능하다는 잘못된 인식 때문에 청소년들이 전자담배에 쉽게 노출되어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흡연 청소년들이 전자담배를 사용한다고 해서 금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최근에는 전자담배에서도 발암물질이 검출돼 유해성이 확인된 만큼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통해 청소년들의 전자담배 사용에 대한 규제강화와 교육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조홍준·이정아 교수팀은 질병관리본부가 전국의 중학교와 고등학교 학생들을 조사한 ‘2015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2015 Korean Youth Risk Behavior Web-based Survey)’를 바탕으로 전자담배의 사용 현황을 최근 분석했다.

그 결과, 담배를 매일 피우는 청소년 중에서는 28.7%, 담배를 하루에 한 갑 이상 피우는 청소년 중에서는 55.1%가 전자담배도 한 달에 10일 이상 자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청소년들의 흡연량과 흡연빈도가 높을수록 전자담배도 많이 사용하고 있었다.

또 전자담배를 자주 사용하는 청소년들의 전자담배의 사용 목적 중 ‘금연을 위해서(21%)’와 ‘실내에서 담배대신 피우기 위해서(19.5%)’가 가장 많았다. 결국 담배를 많이 피우는 청소년들이 금연이나 실내흡연을 위해 전자담배를 중복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분석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전체 68,043명의 청소년 중 전자담배를 한번이라도 사용해본 적이 있는 청소년은 6,656명으로 10.1%였다.

조사 당시 최근 1달 이내 전자담배를 사용한 청소년은 2,566명이었고 그 중 매일 전자담배를 사용한 청소년은 505명이었다.

담배를 매일 피우는 청소년 중 28.7%가 전자담배를 한 달에 10회 이상 사용했고, 비흡연 청소년 중에서도 9.5%가 전자담배를 한 달에 10회 이상 사용하고 있었다.

또 하루에 20개비 이상 담배를 피우는 청소년 중에서는 55.1%가 전자담배도 한 달에 10일 이상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하루 1개비 이하의 담배를 피우는 청소년 중에서는 9.1%로 나타났다.

전자담배를 한 번이라도 사용해 본 적이 있는 청소년 6,656명 중 전자담배를 월 2회 이하로 사용하는 청소년들은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가장 큰 이유가 ‘호기심(22.9%)’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는 ‘담배보다 건강에 덜 해로울 것 같아서’가 18.9%를 차지했고, 13%에서는 ‘금연’ 목적으로 사용했다. ‘실내에서 담배대신 피우기 위해서’가 10.7%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담배 많이 피우는 청소년, 전자담배도 자주 사용

하지만 전자 담배를 월 10회 이상 자주 이용하는 청소년들이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목적으로는 ‘금연’이 21%, ‘실내에서 담배대신 피우기 위해서’가 19.5%로 가장 높았다.

전자담배는 금연도구로 광고하고 있지만 금연효과에 관한 근거가 부족해서 의학계에서는 금연약물로 사용을 권고하지 않는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조홍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에서는 청소년의 전자담배 사용이 흡연의 빈도 및 강도와 관련성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전자담배의 금연효과가 없고, 흡연이 금지된 공공장소에서 사용함으로써 금연을 어렵게 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또 “비흡연자에서 전자담배 사용은 궐련 흡연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청소년에서는 전자담배 사용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담배 많이 피우는 청소년, 전자담배도 자주 사용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이정아 교수는 “전자담배가 청소년에서 금연효과가 있다고 입증된 연구는 없고, 전자담배로 인한 뇌의 인지기능 저하 우려가 있으므로 청소년이 전자담배에 접근하지 않도록 규제하고 적절한 교육과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환경공중보건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신호에 게재됐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중성지방 150 mg/dl 이상, 우울증 2.2배·자살경향성 3.7배 높아[다음기사보기]공단 일산병원, 국가참조표준 한국인 체열 데이터센터 지정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opljeo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다10793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