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1.0
    원주 흐림

빈혈환자 증가 이유, 40대 여성 환자 많은 이유는?

9세 이하 빈혈환자가 많은 이유는?

임재관기자 입력 2017-04-16 23:59:53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담배 많이 피우는 청소년, 전자담배도 자주 사용[다음기사보기]중증 난청 환자, 정상 청력자보다 우울증 위험 높아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빈혈환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40대 여성 환자가 많은 이유는 무엇일까?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종양혈액내과 장명희 교수는 “검진의 활성화로 무증상의 빈혈에 대한 인지가 빨라졌으며, 암환자 증가로 위암, 대장암의 원인인 빈혈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성이 40대가 되면 생리량 증가와 관련된 자궁 질환이 가장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빈혈 환자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고 설명했다.

빈혈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문제점에 대해 장명희 교수는 ”장기적으로 빈혈을 교정안하면 심장에 부담이 가중되어 심부전 등 심장질환의 위험성이 증가된다“고 밝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빈혈(D50~D64)’로 진료 받은 환자는 2010년 47만 6,000명에서 2015년 50만 9,000명으로 5년간 3만 3,000명 증가(6.9%↑)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2010년 10만 6,000명에서 2015년 11만 8,000명으로 증가(11.4%↑)했고, 여성은 2010년 37만 명에서 2015년 39만 1,000명으로 증가(5.6%↑)했다. 특히 ‘빈혈’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3배 많았다.

2015년 기준, 연령대별로 구분하여, ‘빈혈’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40대(12만 6,0000명, 24.8%)가 가장 많았으며, 30대(7만 1,000명, 14.0%), 50대(6만 4,000명, 12.5%)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40대(11만 7,000명, 29.8%)가 가장 많았고, 남성은 9세 이하(3만 2,000명, 27.0%)가 가장 많았다.

2015년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여성은 40대가 2,724명으로 가장 많고, 80대 이상 2,156명, 30대 1,695명 순이며, 남성은 80대 이상이 2,221명으로 가장 많고, 9세 이하 1,362명, 70대 1,356명 순으로 나타났다.

2015년 기준으로 9세 이하의 연령대에서 소아·아동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1세의 남아 6,254명, 여아 5,617명으로 1세 소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윤봉식 교수는 9세이하 빈혈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1세 이하에서는 생리적 빈혈과 겹쳐서 빈혈환자 수가 많게 나타난다. 생리적은 빈혈이 나타나는 이유는 아래와 같다. 출생 후 적혈구 생성인자가 감소되면서 수명이 다한 적혈구가 제거되어도 대체 되지 않아 혈색소가 감소하게 되는데 가장 낮은 시기가 대략 생후 8~12주, 혈색소가 9~11g/dL가 될 때이다. 이때 철분을 식이 섭취하지 않더라도 저장된 철을 이용하여 적혈구 조혈을 하게 되지만, 출생 체중의 3배가 되는 시기가 되면 거의 완전히 소진하게 되는데 보통 만삭아에서 생후 6개월이 지나면 부족하여 체외로부터 섭취하지 못하면 철겹핍이 초래된다. 그래서 보통 생후 9~24개월에 빈혈이 흔히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특히, 미숙아의 경우 저장철이 부족하고 성장 속도가 빨라 일찍부터 철분 보충을 하지 않으면 빈혈이 더 많이 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모유보다 분유를 많이 주거나 이유식을 늦게 시작하는 경우 섭취할 철분부족이나 흡수율이 낮아 빈혈을 초래하게 된다. 위와 같은 이유로 1세에서 빈혈의 빈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1세 이후엔 빈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교과서적으로도 3세 이상의 연령에서는 단순 식이성 철겹핍은 드물다“고 덧붙였다.

1세 아이가 빈혈일 경우 나타나는 증상에 대해 윤봉식 교수는 “상기 기술한 식욕감소나 보챔, 체중감소 등 이외에도 빈혈이 심할 경우 피부나 점막이 창백해지고 무호흡, 빠른 호흡, 빠른 맥 등의 임상 소견을 보일 수 있으며, 흉부 방사선에서 심장 비대가 관찰 되거나 기능성 수축기 심잡음 등이 관찰되기도 한다. 그리고, 빈혈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는 철겹핍성 빈혈이 심해지면 식욕이 줄고 보채며 밤중에 잘 깨고, 기운이 없으며 활동이 줄어들면서 감염이 잘 된다”며, “식욕이 없기 때문에 잘 먹지 않고, 또 잘 먹지 않기 때문에 철분의 섭취가 더욱 부족하여 악순환을 이어진다. 이미증을 보일 수 있고 성장이 불량하다. 또한 신경학적 및 지능적 기능에 영향을 끼치기도 하여 자극에 대한 반응 감소나 인지 기능 및 정신운동 장애가 있을 수 있으며 이는 빈혈이 치료된다고 하여도 남을 수 있어 빨리 발견해 치료하는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빈혈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0년 777억 원에서 2015년 1,197억 원으로 증가(54.0%↑)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 진료비는 2010년 267억 원에서 2015년 357억 원으로 증가(33.9%↑)증가했고, 외래는 같은 기간 511억 원에서 840억 원으로 증가(64.5%↑)했다.

한편 빈혈 종류부터 예방법까지 기사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newsid=1492354419)를, 1.빈혈 건강보험 성별/연령대별 진료실인원 현황
2.빈혈 건강보험 성별/연령대별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 현황
3.빈혈 건강보험 9세이하 성별/연령대별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 현황
4.빈혈 건강보험 성별/연령대별 진료비 현황
5.빈혈 건강보험 성별/연령대별 진료 1인당 진료비 현황은 (http://medicalworldnews.co.kr/bbs/board.php?bo_table=pds&wr_id=3448&page=0&sca=&sfl=&stx=&sst=&sod=&spt=0&page=0)를 참고하면 된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담배 많이 피우는 청소년, 전자담배도 자주 사용[다음기사보기]중증 난청 환자, 정상 청력자보다 우울증 위험 높아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pFSBHy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